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文대통령 "친구같은 아주 특별한 관계"…모디 "동반자 관계는 특별한 의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지난해 인도 국빈방문 이후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가 더욱 폭넓게 발전해 매우 기쁘다.“면서 ”특히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해 인도 정부와 총리님이 일관되게 지지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모디 인도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올해는 양국에 특별한 해로 인도는 위대한 정치인 마하트마 간디의 탄생 150주년이고, 한국은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정 수립 100주년이다"면서 "모디 총리의 국빈 방문이 양국 관계가 친구 같은 아주 특별한 관계로 더욱 빠르게 발전해 나가는 좋은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모디 총리의 탁월한 지도력으로 인도가 매년 연평균 7%대의 높은 경제 성장을 이루고, 국력과 국제적 위상이 빠르게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카슈미르 테러로 인도주민이 희생된 것과 관련해 "테러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윤리적·반문명적인 범죄행위"라면서 "한국 정부는 테러 근절을 위해 인도 및 세계 각국과 함께 끝까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모디 총리는 "지난해 7월 문 대통령이 인도를 국빈 방문하신 후 양국 관계가 새 차원으로 격상됐다. 이는 문 대통령의 리더십 덕이다"면서 "양국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인도 국빈 오찬에서 문 대통령과 모디 인도총리가건배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그러면서 지난해 서울평화상 수상은 "큰 영광이었다"면서 특히 어제 "간디 흉상 제막식에 문 대통령 부부께서 참석해주신 것은 올해 간디 탄생 150주년 기념을 시작하는 의미가 있고, 양국 관계뿐 아니라 인류 전체에도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문대통령· 인도 총리, 양국 우의 신뢰 '재확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 국빈 방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함께 서울 잠실동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118층)를 찾아 서울의 야경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친교 만찬을 주최하고 양국의 우의와 신뢰를 재확인했다. 이날 만찬장소는 “모디 총리가 오래전부터 인도 모델 발전상으로 한국을 제시했고, 문 대통령이 우리나라의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선정됐디"면서 “한국 대통령이 외국 정상을 초청해 청와대 바깥에서 친교 만찬을 주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만찬에 앞서 모디 총리와 전망대에 올라 서울 시내 야경을 함께 감상했고, 만찬에서 두 정상은 양국의 역사·문화적 유대를 언급하며 확고한 우의와 신뢰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 당시 인도가 의료지원부대를 파견해 도움을 준 것을 우리 국민은 잊지 않았다”면서 인도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변함없는 성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모디 총리는 “양국이 이뤄 온 경제 발전과 민주화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서로의 발전을 견인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올해가 마하트마 간디 탄생 150주년이자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양국 국민에게 뜻깊은 해라는 데 공감하면서, 양국이 공유하는 식민지배 경험과 독립운동의 역사, 평화·비폭력 정신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해 나가자는데 뜻을 같이하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한편 22일 양국 정상회담 후 가지는 오찬행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무역협회장 김영주, 중소기업중앙회 박성택, 코트라 사장 권평오, 한화디펜스 대표이사 이성수, 인천국제공항 사장 정일영, 기가테라 대표 한종주, 뉴로스 대표 김승우, 현대로템 부회장 우유철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속보

전국핫뉴스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