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 해고 노동자 시위차량 파손자 현행범 체포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서초사옥 앞에서 삼성해고자 이만신 씨의 시위 차량을 파손하려 이동중인 한 남성(우측, 검은색 티셔츠)이 포착됐다./아시아뉴스통신 최지혜 기자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삼성해고자 복직 투쟁 중인 이만신 씨의 시위 차량이 19일 오후 또 파손됐다.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서초사옥 앞에서 삼성해고자 이만신 씨의 시위 차량을 한 남성이 발로 차며 파손중인 모습이 포착됐다./아시아뉴스통신 최지혜 기자 20일 아시아뉴스통신이 입수한 화면에 따르면 검은색 옷을 입은 한 남성이 이 씨의 차량을 발로 차고 있는 모습이 나와 있다. 29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서초사옥 앞 삼성해고자 이만신 씨의 시위 물품이 파손된 모습./아시아뉴스통신 최지혜 기자 이번 파손은 지난 3월 29일 파손에 이어 9번째 파손으로 그간 범인을 잡지 못했으나, 이번에는 이 씨가 직접 현장에서 범인을 잡아 서초경찰서에 넘겨 현행범 신분으로 체포됐다. 29일 오전 4시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 삼성해고자 이만신 씨의 물품이 파손됐다. 이만신씨는 지금까지 서초경찰서에 8번 신고했으나 단 한번도 범인을 잡지 못했다고 분통을 터뜨렸지만 영장이 없어 수사가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한다./아시아뉴스통신 최지혜 기자 이날 이 씨는 아시아뉴스통신과 인터뷰를 통해 “드디어 잡게 된 범인을 경찰이 철저히 수사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손괴죄 동기, 공범 여부에 대해 밝혀내야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미선 임명, 여야 갈등 격화…“좌파독재“ VS “오기정치”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사진=SBS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이 '주식 투자 논란'에 휩싸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임명한 가운데, 여야가 거세게 충돌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이 현지에서 전자결재 형식으로 두 재판관의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야당은 대규모 장외투쟁을 예고했고, 야당은 한국당이 발목잡는 정치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법연구회와 민변 등 철저한 코드 사슬로 엮여있는 이 후보자 임명은 좌파 독재의 마지막 키"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마음에 안드는 법, 스스로 적폐라 규정한 법을 헌재로 넘겨서 무더기 위헌 결정을 하려고 할 것"이라며 "최소한의 염치가 있고, 의회 파행을 우려한다면 법관의 행태라고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이해충돌 행위를 한 이미선 후보를 임명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자신들 마음대로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할 국회를 멈춰 세우는 것이 오만이다"며 "민생은 생각도 하지 않으면서 국정 발목만 잡겠다는 것은 오기의 정치"라고 비난했다. 한국당의 5·18, 세월호 망언 징계와 관련해선 "민주주의 가치를 부정하는 세력이 국회에 발을 붙이게 해서는 안된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20일 오후 1~2시쯤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집회를 시작할 예정이다. 당 지도부 등의 규탄 발언 뒤 가두 행진도 검토하고 있다. 이로 인해 4월 임시국회의 파행이 장기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전국핫뉴스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