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 "소상공인들과 대화에서 정부 정책 설명에 최선다해"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마트에 상인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상공인 및 영세중소기업의 비용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도입된 일자리 안정자금 등 정부가 마련한 대책을 홍보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민생현장을 찾았다. 장하성 정책실장은 18일 오전 관악구 신림동에 소재한 ‘맛있는 집 소풍’(분식점), 애우축산마트, 코끼리마트 등 최저임금 인상으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업종 점포 3곳을 방문하여 점포 사장님, 종업원들과 함께 정부가 지난 2일부터 운영하고 있는 일자리 안정자금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18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시장을 찾았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만나 ‘일자리 안정기금’ 등을 홍보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서다. 청와대 참모들의 현장행보는 ‘대통령의 메시지’로 해석되면서도 부담감은 상대적으로 적어 세세하고 자유로운 소통이 이뤄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실제 현장에 소상공인들로부터 현장에서의 시장경제를 듣고 않은 반응을 접할 수 있었다. 김밥집을 찾았다 장 실장은 인사를 하고 가게 관계자와 대화에서“장사 안 돼서 짜증나니 사장님한테 다이렉트로 말하라” 장사가 잘 안되 짜장난다”. 다른 점포에서는 카드 수수료 관련해 “생색내기로 밖에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을 들었다. 장 실장은 가게 관계자에게‘일자리 안정자금’ ‘카드수수료 인하’ ‘임대료 상한제’ 등을 차분하게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처리가 가능하거나 검토가 필요한 민원을 즉시 접수했고, 처리가 어려운 민원에 대해서는 그 이유를 설명해주기도 했다. 장하성 정책실장은 18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소상공인 간담회를 갖고 정부정책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장실장과 인사에서는 냉랭한 반응이던 분식점 관계자는 장실장의 설명을 듣고는 다소 분위기는 부드러워졌다. 최저임금이 올라야 쓴돈이 있다며 설명했고 분식점 관계자는 장사가 잘되야 마음이 편하다고 말했다. 이에 잘실장은 설명을 이어갔다. "뭐냐면 최저임금이 오르면 장사하는 분들이 힘든것을 잘 안다"며 "그래서 정부가 장사하시는 분들 임금을 지원해 준다"며 "그러자 분식점 관계자는 그건 시행한 건 아니고 앞으로 한다는 거잖아요?라고" 하자 장 실장은 또 자세하게 설명을 이어갔다 "아니에요. 이달부터, 지금부터 시행합니다" 하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그걸 알려드리려 온 거라며. 사장님이 임금을 올리면 1인당 13만원 정부가 주고, 두 번째는, 어차피 물가가 오르면 임금은 오르는데 그보다 더 오르는 것에 대해서 정부가 이런 소상공인들한테는 직접 지원을 해 준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상황을 돕겠다고 온 거예요" 라고 설명했다. 현장행보를 마치고 간담회를 연 장 실장은 “정부가 여러 대책을 만들었는데 안타까운 것은 그 대책이 무슨 대책인지 잘 안 알려지고, 둘째는 그 대책으로 모든 분들이 혜택은 못 보지만 절대 다수는 자영업자나 소상공인께 혜택을 볼 수 있는데 일부 언론에서 소상공인들이 다 망한다는 식으로 해서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장 실장은 “작년에 경제성장률이 3% 또는 3.2%라고 하는데 정작 서민에게 돌아오는 게 뭐가 있느냐. 이게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면서 “경제가 잘 되면 모든 국민이 다 잘 살게 되는 게 당연한데 저소득, 중산층은 잘 살게 되지 않는 이 모순을 어떻게 바꿀 것이냐. 정말 많은 방법을 마련했고, 바로 최저임금이 바로 그걸 바꾸는 방안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을 늘리면 저축도 하시겠지만, 소비가 늘어나 장기적으로 경기가 좋아진다. 올해 하반기쯤 가면 그 효과가 분명히 나온다”고 확신했다.

속보

전국핫뉴스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