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문재인 대통령 내외 오늘 ‘첫 한미 정상회담’ 위해 출국…북핵‧사드‧FTA 어떤 대화 오가나

취임 후 첫 해외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출국 전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사진출처=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이날 서울공항에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임종석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나와 문 대통령 내외를 환송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내달 1일까지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취임 후 첫 한미정상회담을 가진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취임 후 첫 해외 순방길에 오른 28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비롯한 환송객들이 손을 흔들고 있다.(사진출처=청와대 제공)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방미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문 대통령은 29·30일 이틀 간 백악관에서 환영 만찬과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등을 진행한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미동맹을 한층 발전시키기 위한 협력 방향과 북핵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한 공동 방안, 한반도 평화 실현, 실질적인 경제 협력 및 글로벌 협력 심화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 기간 중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미 행정부 주요 인사와의 별도 회동 일정과 함께 의회·학계·경제계 관련 행사와 동포간담회 등의 일정을 가질 계획이다. 취임 후 첫 해외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비행기에 오르고 있다.(사진출처=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의 이번 미국 방문은 새 정부 출범 이후 한미 관계 발전의 토대를 구축하기 위한 중요한 계기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 26일 문 대통령은 전직 주미대사들을 초청, 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이번 성과에 너무 욕심을 부리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과의 우정과 신뢰를 쌓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첫 외교 시험대인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국가 명운이 달린 중요 현안을 다루기 때문에 역대 한미 회담보다 관심이 더욱 쏠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아시아뉴스통신DB.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문 대통령 취임 축하전화 당시 북한 핵 문제보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문제를 먼저 언급하는 등 FTA를 우선시하는 양상을 보이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한미 통상협력 확대를 어떻게 이끌 것인지 주목된다. 또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국방부 사드 추가 반입 보고 누락 진상조사와 관련 두 정상이 어떤 의견을 나눌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이번 방미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신현우 한화테크윈 대표이사,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 52명의 경제인이 동행한다.

속보

전국핫뉴스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