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또 최저치 경신…45% 기록

문재인 대통령./아시아뉴스통신 DB 연일 최저치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45%까지 내려앉았다. 15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11∼13일 전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를 실시한 결과, 문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45%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3%포인트 상승한 44%로, 긍정평가보다 불과 1%포인트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최저 수준의 지지율이다. 연령별로는 50대에서의 지지율 하락이 두드러졌다. 50대는 전주 조사에서 50%가 국정수행을 지지한다고 응답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35%만 지지한다고 응답해 15%포인트나 하락했다. 문재인 대통령./아시아뉴스통신 DB 20대의 경우도 긍정평가가 49%로 50%선 밑으로 하락했다. 반면 30대(58%), 40대(54%)는 여전히 50%대 지지율을 보였다.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는 경제 ㆍ민생 문제가 43%로 가장 컸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에 그동안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던 대북관계를 부정 평가 이유로 꼽는 응답도 20%였다. 이밖에 일자리 문제(4%), 최저임금 인상(3%), 부동산 정책(2%) 등이 부정평가 요인으로 꼽혔다. 이번 조사에서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36%), 자유한국당(19%), 정의당(9%), 바른미래당(6%), 민주평화당(2%)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이 없다고 밝힌 무당층은 27%였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속보

전국핫뉴스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