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News

문 대통령-김정은, 판문점서 극비리 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극비리에 두번째 정상회담을 했다.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두 정상이 만나 지난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양측 합의에 따라 회담 결과는 27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두 정상이 만난 건 지난 달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제1차 정상회담을 한 지 약 한 달 만이다. 이번 회동은 이틀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전격적인 취소 결정 직후부터 추진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 대통령은 지난 25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지금의 소통방식으로는 민감하고 어려운 외교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며 "정상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상간'이란 북·미, 남북 정상간 대화를 의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미 지난 25일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북·미 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밝힌 만큼 이날 2차 정상회담에선 북측에 다음달 12일 북·미 담판에 들어가기까지 막판까지 진지하고 성실하게 대화에 임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지난 23일(한국시간)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비핵화 모델과 북한의 체제보장 방식에 대해 설명했을 것으로 파악된다.

속보

전국핫뉴스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