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마이크로닷 부모, 아들 '입' 열었지만, '후폭풍' 제2라운드 돌입

마이크로닷 부모가 이틀째 연예가와 사회 뉴스의 중심에 서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아들이 침묵을 깨고 입을 열었기 때문이다. (사진 = 방송 캡처) [아시아뉴스통신 = 황규찬 기자] 마이크로닷 부모 후폭풍이 사실상 제2라운드에 돌입했다. 어제까지만 해도 이번 사태에 대해 ‘아들’은 침묵행보로 일관했다. 주요 연예가 뉴스 상위권에는 아들 이름이 주기적 반복적으로 나열되는 등 ‘의혹’과 ‘팩트’를 둘러싼 논란과 공방이 치열했다. 죄없는 여자친구까지 거론되면서 제2의 마녀사냥도 진행됐다. 방송사는 전전긍긍 했고 ‘답변 없는’ 아들을 향한 성토도 비등했다. 방송사와 가요계 퇴출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그리고 여전히 이틀째 마이크로닷 부모는 이슈의 중심에 섰다. 그도 그럴 것이 아들이 침묵을 깨고 입을 열었기 때문이다. 예상 시나리오는 아니겠지만 ‘부모 대신 사과한다’는 내용이 사과문의 골자다. 부모가 사과한게 아니라 아니라 일단 아들이 대신 사과하는 그림이 그려진 셈이다. 자신에 대한 비난 여론과 논란 등이 거듭되자, 이 같은 결단을 내린 것으로 읽힌다. 그러면서 그는 여러 이야기를 열거한 끝에 ‘이틀 전에 이 같은 사실을 알았다’는 취지로 말했다. 즉 이틀 전까지는 전혀 이번 사태를 몰랐다는 의미다. 하지만 마이크로닷 부모가 과거에 무슨 일을 했는지 ‘이틀 전에 알았다’는 사과문을 접한 누리꾼들 사이에선 또 다른 논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피해자들은 과거에 관련 내용을 적으면 아들이 댓글을 삭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즉 ‘이틀 전에 알았다’는 사과에 대해선 고개를 갸우뚱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는 것. 마이크로닷 부모가 여전히 침묵행보로 일관하고 있는 것도 비난 여론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다. 사건의 당사자가 직접 진상규명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아들을 ‘방어막’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뿔난 네티즌들의 반응이 각종 기사 댓글에 도배되고 있다. 마이크로닷 부모가 이에 따라 어떤 입장을 조만간 취하고 나올지 주목된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