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KTX 오송역 ‘단전 사고’ 여파로 밤새 줄지연

KTX 오송역./아시아뉴스통신 DB 20일 오후 충북 청주 KTX 오송역 부근에서 전기공급 중단으로 열차가 지연돼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5분 경남 진주에서 서울로 향하던 KTX414 열차가 오송역에 멈춰 서면서 경부선 상, 하행선이 2시간 정도 마비됐다. 단전 차선은 오후 6시 50분경 운행이 재개됐지만 이로 인해 KTX 상하행선 27대 열차 운행이 몇시간씩 지연됐다. 코레일은 사고가 나자 오송역 직원 30명이 비상근무에 투입돼 자정 12시 30분 막차 운행까지 환불처리 등에 나섰다. 이날 운행 중단으로 오도 가도 못하게 된 이용객들은 코레일 측에 거세게 항의하기도 했다. 코레일 측은 안전을 위해 고속철의 간격을 유지하느라 지연 사태가 밤새 계속됐다고 설명했다. 21일 새벽 5시를 기준으로 첫차부터는 정상 운행 중이다. 청주 오송역을 통과하는 KTX·SRT는 하루 208대가 상‧하행선을 운행하고 있으며, 이용 고객은 하루 2만여명에 이른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