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TV

민주노총, 18일 총파업 돌입…최소 5만여명 참가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아시아뉴스통신 DB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18일 총파업에 돌입한다. 민주노총은 이날 최소 5만명이 지역별로 총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노총은 노동 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재벌 개혁,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노동 탄압 분쇄 등 6개 구호를 내걸고 총파업을 벌인다. 이번 파업은 민주노총의 주력인 금속노조 중심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금속노조는 지난 11일 5만5000여명의 조합원이 쟁의권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금속노조 중 현대차 노조는 사측과 교섭이 끝나지 않아 쟁의권을 확보하지 못해 총파업에는 확대 간부만 참여하기로 했다. 금속노조가 쟁의권을 확보했다고 밝힌 산하 노조는 한국지엠지부, 대우조선지회,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등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7일 마무리한 찬반투표에서 파업을 가결했다. 총파업 참가자들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 앞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지역별로는 전국 가맹산하조직 조합원이 참여한 가운데 4시간 이상 파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지역별 대회는 이날 오후 전북·광주·전남·대구·부산·울산·경남·제주 등 10곳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