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첫눈 오는 날' 교통사고 주의…평소보다 부상자 16% 증가

첫눈 오는 날에 교통사고 부상자가 평소보다 16%가량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아시아뉴스통신 DB 첫눈 오는 날에 교통사고 부상자가 평소보다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첫눈이 내린 날 교통사고 부상자가 평소보다 16%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년간 '첫눈 오는 날' 하루 동안 일어난 사고 통계를 분석한 결과 교통사고 부상자 수는 177명, 하루 평균 부상자는 59명으로 평일(50.7명)보다 16.3% 많았다. 자료사진. / 아시아뉴스통신 DB 교통사고 피해자 177명 가운데 보행자 피해는 95명으로 전체 54%를 차지했다. 또 운전자 피해(27명)보다 동승자 피해(55명)가 더 많았다. 오토바이 등 기타 교통사고 부상자는 3년간 총 102명으로 하루 평균 27.3명이 다쳤으며 평소(하루 25.8명)보다 5.8% 많았다. 자전거 사고 부상자의 경우 평소 1일 평균(14.5명)에 비해 첫눈 오는 날 5.3명으로 감소했다. 교통사고 외 일반적인 사고부상의 경우 낙상이 549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피부열상(찢어짐)이 58명, 둔상 41명, 기타 사고부상 41명, 상해 34명 순이었다. 낙상의 경우 평소 일 평균 128명보다 43%(55명) 증가한 183명이 첫눈이 내린 날 발생했다. 한편 3년 간 서울에 첫 눈이 내린 날은 2014년 12월 3일, 2015년은 12월 3일, 지난해는 11월 26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