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충북 화장품 유럽 시장 첫 수출 발판 마련

이탈리아에서 열린 화장품 박람회에 참석한 충북화장품 관련 기업 관계자들이 현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충북도청) 충북 화장품 관련 기업들이 이탈리에서 열린 세계 화장품뷰티박람회에서 44억원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21일 충북도와 충북기업진흥원에 따르면 도내 화장품 관련 유망 중소기업 7개사가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 이탈리아에서 개최된 박람회인 ‘2019월드와이드 볼로냐코스모프로프’에서 충북도관을 운영해 1162건의 상담과 390만4달러(한화 44억원)규모의 계약 성과를 올렸다. 박람회 참가 기업은 ▶미스플러스(디퓨저) ▶르무엘뷰티(올인원 기초)▶팜스킨(마스크팩) ▶한국생명과학연구소(기초화장품) ▶뷰티화장품(마스크팩) ▶바이오폴리텍(콜라겐화장품) ▶제이월드(리프팅실) 등으로 이들은 박람회 참가를 위한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현지 바이어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2017년 창업한 팜스킨(마스크팩) 제품은 독특한 디자인과 상품의 차별화를 통하여 연일 문전성시를 이뤘고 미스플러스(디퓨저)와 바이오폴리텍(콜라겐화장품)업체는 서로 협업해 원료와 제품을 공동으로 생산 함께 14억을 수출하기로 현장 MOU를 체결했다. 제이월드는 유럽진출을 위해 3년전부터 추진해온 유럽화장품시장 진출허가를 행사 기간 중에 통보받고 바이어와 현장에서 계약을 성사시켰다. 올해 52회째 개최된 월드와이드 볼로냐 코스모프로프는 세계3대미용박람회 중 하나로 화장품뿐만 아니라 미용기기, 네일, 헤어 등 미용 산업 전반적인 분야를 아우르는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충북 화장품뷰티산업 육성을 위해 글로벌 마케팅 역량 강화와 미주·유럽시장 진출의 가교역할을 위한 수출지원사업을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