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오비맥주, ‘글로벌 건전음주의 날’ 맞아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 진행

(사진 출처 = 오비맥주) 오비맥주가 15일 ‘글로벌 건전음주의 날’을 맞아 전국대리기사협회와 함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일대와 전국 12개 주요 도시에서 음주운전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건전음주의 날(GBRD)’은 매년 9월 셋째 주 금요일로, 오비맥주 글로벌 본사인 AB인베브가 바람직한 음주문화 조성을 위해 2010년 지정한 날이다. AB인베브 전 임직원들은 우버 등 다른 대기업들과 함께 전 세계 소비자와 주류 판매자를 대상으로 청소년 음주 및 음주운전 예방 등 건전음주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오비맥주 김도훈 대표(가운데)가 주류 판매업소 업주에게 건전음주 메시지가 담긴 홍보물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출처 = 오비맥주) 이날 오비맥주 김도훈 대표와 본사 임직원들로 구성된 오비맥주 ‘건전음주 봉사단’은 전국대리기사협회와 함께 서울 삼성동 일대 주요 상권을 돌며 음주운전 예방을 위한 가두 캠페인을 펼쳤다. ‘술 달리고 차 달리면 당신의 운명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등 음주운전 경고 문구가 새겨진 대리운전 안내 홍보물을 소비자들에게 나눠주며 책임음주를 유도하기도 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건전음주는 주류 제조자, 판매자, 소비자가 모두 함께 만들어야 하는 문화”라며 “주류선도기업으로서 올바르지 못한 음주 습관으로 인한 폐해를 줄이고 책임 있는 음주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