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이낙연 국무총리, 원전 관계기관 비상대비태세 지시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지진 관련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출처=국무총리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포항지진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원전 관계기관들의 비상대비태세 유지를 지시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는 전날 일어난 관측 사상 두 번째 규모 지진에 대해 조속한 피해복구와 함께 상황이 완전히 종료될 때까지 한수원과 산업부 등은 대비태세를 늦추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회의 모두에 전날 기상청과 행정안전부, 포항시 초동대처는 '잘된 편'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피해복구를 하면서 당면 대처사항에 대해 상급기관은 메뉴얼대로 하고 지시를 남발하지 말며, 현장 상황을 중시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포항시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최대한 빨리 집행해달라고 주문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해서는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해 달라며, 특히 시험지는 100% 완벽하게 보관해 수험생들에게 상처나 동요가 없게해달라고 지시했다. 중장기적인 대처 방안에 대해 '한반도의 땅속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가'에 대해 조사해 국민들이 알 수 있게 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오후 포항지진 피해지역을 현장 방문할 예정이다.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