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경북도, 소규모 노후 공동주택단지 주거환경개선 사업비 지원

경북도청 전경.(사진제공=경북도청) 경북도는 준공 후 10년 이상 경과되고 300세대 미만의 소규모 공동주택 입주민의 주거복지 증진과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공동주택 관리비용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013년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공동주택 관리비용 지원사업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총 144개 단지에 사업비 43억원을 지원했다. 어린이놀이터, 경로당 등 노후된 부대․복리시설을 개선했고 올해는 6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재정여건이 열악한 소규모 공동주택단지에 부대․복리시설 정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사업비 지원은 소규모 공동주택 단지 안의 노후 된 어린이 놀이터, 주민운동시설, 경로당 등의 복리시설과 도로, 주차장 등 부대시설의 개.보수를 위해 단지 당 3000만원 정도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사업선정은 공동주택 단지별로 내달 13일까지 시․군에 사업 신청을 하면 도에서 현지 확인조사 등의 평가를 실시한 후 경북도 주거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업 대상지를 결정하고 오는 12월까지 사업을 추진한다. 양정배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공동주택은 도내 전체 주택의 약 55%로 공동주택의 관리비용 지원사업이 매우 중요한 만큼 앞으로도 재정여건이 열악한 소규모 공동주택 입주민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속보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