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스카이베이 경포호텔 Grand Open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사진제공=강릉시청)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한 달이 채 남지 않은 가운데 강릉시가 올림픽 성공개최와 완벽한 손님맞이를 위해 올림픽 특구사업으로 추진해 온 대형 숙박시설들이 완비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금진온천휴양지구에 ‘HOTEL TOPS 10(333실)’이 준공돼 객실 운영 중이며 지난 3일에는 녹색비지니스·해양휴양지구의 ‘스카이베이 경포호텔(538실)’과 ‘세인트존스 호텔(1091실)’이 각각 준공과 임시 사용승인을 마쳤다. 이달 17일에는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이 Grand Open 행사를 개최하며, 최명희 강릉시장 등 관련 인사들이 초청돼 테이프 커팅 및 감사패 전달식 등을 할 예정이다.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은 약 1134억원의 민간자본이 투자됐으며, 대지면적 1만2581㎡, 건축연면적 4만3896㎡, 지하 3층, 지상 20층 규모이다. 강릉지역에 대규모 고급 숙박시설이 부족한 상황에서 총 2,000실 가량의 호텔들이 사용승인 절차를 마무리함에 따라 올림픽 숙박난 해소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이미 3개소 모두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와 올림픽 기간 숙박계약이 체결돼 대부분 객실이 예약됐으며, 올림픽 이후에도 강릉 지역의 관광·숙박시설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규모 숙박시설은 올림픽 기간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강릉시가 사계절 체류형 휴양관광도시로 입지를 다질 수 있는 기반이 된다. 강릉시 관계자는 “준공에 필요한 행정 절차를 순조롭게 마무리한 만큼, 이제는 올림픽 기간 지구촌 손님맞이를 위한 시험 운영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