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수원시 공무원 '갑질 논란' 확대 조짐

수원시./아시아뉴스통신 최근 경기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가 행사지원금 중단 등을 들어 수원시를 상대로 '공무원 갑질' 행위를 지적한데 이어 17일 권익위원회 고충처리국에 관련 진정서 제출이 확인되면서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국민권익위원회 관련 조사부서에 따르면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는 16일 수원시 해당 부서에서 편파적인 행정을 하고 있다는 내용에 민원신청(진정서)을 받고 수 일내 양측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권익위 조사관은 "고충민원 신청이 접수됨에 따라 수 일내 양측을 방문 조사할 예정"이라며 "양측의 구체적 입장을 들은 후 판단할 방침이다. 조사가 시작되지 않은 현재로써는 미리 밝힐 수 있는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시 어린이집연합회가 권익위에 제출한 진정서에 따르면 관련부서 공무원들은 어린이집 연합회가 제출한 서류에 대해 '어차피 쓰레기 될 거가져가라', '왜 떼거지로 왔냐'는 등의 발언과 함께 접수를 거부했다. 이에 대해 시 해당부서 관계자는 "그런 말을 한 기억이 안난다. 그렇게 말할 수 있는 사항은 아니었다"면서 "당시 요구사항에 대해서는 지원이 어렵다는 말을 했다. 이런 사항에 대해서는 지원을 할 수 없다는 말을 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해명했다. 또, 당시 시 어린이집연합회가 해마다 열어온 보육인 한마음대회에 대한 지원이 이번에 이루어지지 않은 것과 관련해서는 "당시 시 정책상 지원하기에는 어려운 점이 있었다"고만 답했다. 이와 관련, 앞서 시는 지난 7일 매년 12월 연합회가 시의 보조를 받아 진행했던 '보육인 한마음 대회'에 지원금을 중단한 것에 대해 "당시 사립유치원의 공금유용 등 비리사건이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주고 있던 시점에서 '어느 단체에도 보조금을 지원하지 않겠다'는 시의 방침에 의한 것"이라는 해명자료를 낸 바 있다. 당시 시는 '어린이집 교직원 연수 대상에 어린이집연합회원은 제외해 보조금을 신생단체에 편파 지원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2018년 상반기에 이미 연합회 회원들을 중심으로 연수를 실시했고, 하반기에는 상대적으로 기회가 없었던 시어린이집협의회원들을 우선 대상으로 한 것"이라고 시어린이집연합회의 주장을 일축했다. 또, "'보육유공자 표창 대상 제외' 주장 역시 다양한 사람들에게 포상 기회를 주는 것이 공평한 보육행정의 취지에 부합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