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정부, 의정부에 신도시 계획 발표

의정부시청 전경(사진제공=의정부시) 의정부시에 따르면 정부가 발표한 9.21대책이 30만 가구 공급이 가능한 수도권 공공택지는 서울과 인접한 지역으로 약 330만㎡ (100만평)에 달하는 대규모 택지를 4~5곳을 조성할 계획이고 이에 앞서 수도권 17곳에 35000가구를 2019년 상반기에 지구지정 완료와 2021년 공급 할 계획인데 이 계획에 의정부시 녹양동이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22일 시 해당부서에 의하면 의정부시는 경기지역에서 광명, 의왕, 성남, 시흥 등을 포함한 5곳에 포함돼 총 1만7160가구 공급대책의 일환으로 녹양동 실내빙상장 건너편 버들개초, 녹양중 뒤편 취락마을과 녹양동에서 남방동 가는 길 방어벽 건너편 우정마을, 녹양역 건너편 양측 아울렛 매장 등 3곳이 부지로 지정될 예정임을 공표했다. 9.21부동산정책에 따른 의정부시 개발예정지(사진제공=의정부시) 이에 따라 의정부시는 정부의 발표와 국토부 방침에 따라 이 지역에 조성되는 택지를 공공임대 35%이상으로 임대와 분양비율을 주택 수요에 따라 정부와 협의해 적용할 방침이며 투기방지를 위해 수도권 공공택지 내 공공분양주택의 경우 전매 제한기간을 최대 8년으로, 거주의무를 현행 3년에서 5년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지역들을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해 토지거래를 차단하고 향후 3년 연장해 거래를 규제할 수도 있고 개발행위 허가제한 지역으로 3년간 건축물, 토지형질변경 등을 제한하는데 이 또한 2년 연장이 가능하도록 지정할 방침임을 덧붙였다. 이처럼 정부는 지난 8.27부동산대책에도 불구하고 집값안정이 정착되지 못하자 집값 급등세를 꺾을 수 있는 이번 9.21정책을 발표했으며 이번 정책발표에는 규제완화를 통해 주택공급을 확대하며 주거용 비율을 80% 상향해 주거용 용적률을 기존 400%에서 600%로 상향적용하고 준주거지역의 경우는 초과용적률의 50%이상, 임대공급시 용적률은 기존 400%에서 500%로 상향조정해주는 파격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러한 정부의 발표에 따라 각 지역의 상황이 변동 될 수 있는 가운데 의정부의 경우는 최근 소규모 공동주택, 다가구주택, 민락지구 등 대량의 주택분양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 따라 과잉주택공급의 우려도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다. 부동산업계에서는 정부의 이번 발표로 급등하는 집값 안정세는 당분간 주춤하겠지만 추후 변동상황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정부의 부동산 집값안정정책의 실효를 얻기 위해서는 중산층이 선호할 저렴하고 기반시설이 갖춘 공공주택 공급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정책에 따라 해당 지자체와 부동산업계가 촌각을 내세우고 있는 가운데 의정부시 경우는 향후 이번 9.21대책에 따른 녹양동 일원의 개발계획이 어떻게 구체화가 될지 해당지역 토지주와 시민들의 관심이 촉발되고 있는 실정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