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종합)포천시, 전철 7호선 예타 면제 촉구 결의...1만 3천여 명 운집 

전철 7호선을 유치하기 위한 경기 포천시민들의 강력한 결의대회가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됐다. 약 1만3000여명의 포천 시민들은 7호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와 함께 '67년 간 국가 안보를 위해 희생해온 포천시를 외면하지 말라'는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다./사진제공=포천시 전철 7호선을 유치하기 위한 경기 포천시민들의 강력한 결의대회가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됐다. 약 1만3000여명의 포천 시민들은 7호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와 함께 '67년 간 국가 안보를 위해 희생해온 포천시를 외면하지 말라'는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는 포천시 사격장 등 군관련시설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주관했으며, 박윤국 포천시장과 조용춘 포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김영우 국회의원, 이길연 대책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대회는 포천시립민속예술단의 식전행사에 이어 전철7호선 유치 및 예타면제 관련 경과보고, 결의문 낭독 및 구호제창, 민중가요 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결의대회에서는 전철7호선 예타면제 요구와 함께 '과거 67년 간 국가 안보를 위해 고통받아온 포천시민들을 외면하지 말라'는 결연한 의지를 담은 삭발식도 함께 진행됐다. 삭발식에는 시민 1000여명이 참여했다. 결의대회에서는 전철7호선 예타면제 요구와 함께 '과거 67년 간 국가 안보를 위해 고통받아온 포천시민들을 외면하지 말라'는 결연한 의지를 담은 삭발식도 함께 진행됐다. 삭발식에는 시민 1000여명이 참여했다./사진제공=포천시 대책위는 "그동안 안보를 위해 고통받아온 포천시를 외면해서는 안된다"며 "'도봉산포천선(옥정~포천) 건설 사업'이 조기에 착수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실제로 포천시는 경기 북부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는 지역이다. 지리적으로는 수도권에 위치해 있지만 중첩된 규제를 받아오면서 소위 수도권에서는 가장 낙후된 곳이기도 하다. 따라서 이날 시민들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정부의 취지에 맞게 전철 7호선 연장사업이 국가균형발전 5개년(2018~2022)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에 반드시 선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피력했다. 한편 전철 7호선 연장사업은 서울 도봉산에서 경기 의정부시, 양주시를 거쳐 포천시까지 이어지는 사업으로 옥정~포천 구간은 총 연장 19.3km에 사업비 1조391억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이 추진되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수도권 인근 지역 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