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道, 경기북부 5대 핵심도로 중 2개 구간 19.35km 상반기 개통

경기북부 5대 도로 위치도./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가 경기북부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 중인 ‘경기북부 5대 핵심도로 건설사업’ 가운데 2개 사업 19.35km 구간이 올 상반기 개통될 예정이어서 지역 교통난 해소의 도움이 될 전망이다. 18일 도에 따르면 도는 오는 4월 지방도 371호선 설마~구읍 구간 8.03km 구간과 광암~마산 11.32㎞ 구간 공사를 마무리하고 개통할 예정이다. 지방도 371호선 설마~구읍 구간은 양주·파주시계부터 37번 국도 가월교차로를 연결하는 왕복 4차선 도로로 2007년 2월 공사를 시작했다. 총 사업비는 1520억원으로 도는 이 구간에 이어 나머지 적성~두일 6.34km구간도 오는 2월 착공, 공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적성~두일 구간은 2021년 말 완공될 예정으로 현재까지 89%의 보상율을 보이고 있다. 적성~두일 구간까지 완료되면 국도 37호선과 연천 백학, 파주 적성 등 2개 산업단지가 연결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방도 364호선 동두천·포천 광암~마산(11.32㎞) 도로는 동두천시 광암동부터 포천시 가산면 마산리를 연결하는 왕복 4차선 도로로 2009년 6월 공사를 시작했다. 총 사업비는 2,011억원이 투입됐다. 국도 3호선 동두천과 국도 43호선 포천을 연결하는 도로로 지역교류, 관광산업 활성화가 기대된다. 특히 도는 지난 2014년 경기북부 지역 발전을 위해 ▲국대도 3호선 상패~청산 ▲국지도 39호선 장흥~광적·가납~상수 ▲국지도 98호선 오남~수동 ▲지방도 371호선 적성~두일·설마~구읍 ▲지방도 364호선 광암~마산 등에 매년 8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왔다. 5대 도로 7개 사업의 총길이는 55.7㎞로 도비 5805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2022년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도는 2015년 920억원, 2016년 800억원, 2017년 878억원 등 연평균 800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올해는 506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올해 완공되는 도로 외에 나머지 사업구간도 공사가 진행 중이거나 보상이 진행되는 등 상당부분 진척됐다. 국도대체우회도로 3호선 동두천 상패~청산(9.85㎞) 도로 사업은 현재 보상율 64%, 공사진척도 35%를 보이고 있다. 도는 국토부에 올해 4월말까지 상패IC에서 안흥IC까지 3.1㎞ 구간의 우선개통을 요구하고 있다. 이 도로는 경기북부의 중심노선이다. 국지도 39호선 장흥~광적(6.3㎞) 구간은 지난 5일 실시설계에 착수했다. 가납~상수(5.7㎞) 구간은 77% 이상 보상이 완료됐으며 현재 공사진척도 20%를 보이고 있다. 이 도로가 완공될 경우 서울외곽순환도로와 인근 홍죽, 구암, 남면, 상수, 검준 산업단지 등 5개 산업단지를 연결해주는 역할을 한다. 국가지원지방도 98호선인 오남~수동(8.1㎞) 도로사업의 경우, 지난해 11월 착공했다. 현재 보상율 60%를 보이고 있으며 2022년 준공할 예정이다. 이 노선은 서울~남양주~가평을 연결하는 도로로 이 일대 레저, 관광용 교통량을 흡수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이운주 경기도 도로정책팀장은 “경기북부 5대 핵심도로와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가 모두 완공되면 경기 북부 10개 시군의 교통여건이 크게 좋아져 지역경제 발전에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