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TV

파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조치

17일 파주시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 판정으로 비상이 걸린 양돈업계 축사./아시아뉴스통신 경기 파주시가 17일, 관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신속한 대응에 나섰다. 시 연다산동에 위치한 A농장의 폐사축이 농림축산식품부에 의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된 후 시는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농업기술센터에 ‘가축전염방역대책상황실’을 설치 후 방역, 살처분 등 관련 조치를 하고 있다. 시는 발생농장과 농장주 가족이 운영하는 농장의 살처분 대상 3천950두에 대해서 17일 중 전량 살처분을 완료할 예정이다. 살처분은 전문 업체에 의해 이뤄진다. 이와 함께 관내 12곳에 24개(양방향)의 통제 초소를 설치, 하루 140여 명의 공무원을 투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농업기술센터, 탄현면 낙하리, 적성면 두지리 등 3곳의 거점소독시설도 운영한다. 사람에 의한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예정됐던 행사와 축제도 취소하기로 했다. 17일부터 열릴 예정이던 수요포럼과 각종 직무교육을 취소하기로 했고 향후 계획된 행사와 축제도 개최 취소 또는 연기를 신중히 검토할 계획이다. 최종환 시장은 17일 오전 방역상황을 점검 후 농업기술센터를 중심으로 전체 시 행정력을 총 동원해 철저한 대응을 주문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