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경기도, 소결핵·구제역 등 주요전염병 예방 총력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연구소./아시아뉴스통신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가 소결핵·구제역 등 주요전염병 예방에 총력을 다 할 전망이다. 도 동물위생시험소는 구제역 일제접종시기인 가을철을 맞아 도내 소 사육 농가들을 대상으로 소결핵 등 주요전염병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및 검진에 나서기로 했다. 20일 시험소가 밝힌 올해 도내 구제역 일제접종대상은 소 46만 마리와 염소 1만4000 마리다. 본래 구제역 일제접종계획은 4~7개월 간격으로 연중 2회를 실시하면 되지만, 올해의 경우 지난 2월 구제역 발생으로 일제접종을 실시한데 따라 이번 9월 중 일제접종을 실시해야 한다. 특히 소 50두 이상 규모의 전업농의 경우에는 구제역 백신 자가접종 시 △백신 운반할 때 냉장유지(2~8℃) △접종전 백신을 상온(15~25℃)유지하면서 기포가 생기지 않게 20회 정도 고루 섞어줄 것 △접종시 접종량인 2ml(염소:1ml)가 근육내로 완전히 주입될 수 있도록 주사침을 수직으로 천천히 접종 등을 유의해야 한다. 더군다나 올해 2월 첫 구제역이 발생한 충북 보은의 젖소농가(195마리)에서 3km이내 11개 젖소 농가(1천140마리)를 조사한 결과 평균 73%의 젖소에서 구제역항체가 확인됐다. 이중 5개 농가는 항체형성률이 정부권고기준인 80%미만이었음을 상기하면, 백신접종에 대한 철저한 교육·홍보와 함께 백신기피 및 미접종 농가로부터 발생·확산을 막기 위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검사가 필요한 상황이기도 하다. 임병규 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일제접종 4주 후가 되는 10월부터는 순차적으로 백신항체형성률에 대한 모니터링 검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항체가가 기준치에 미달하는 농가는 과태료 부과 및 재접종, 1개월 후 재검사 조치를 통해 구제역 발생 시 확산을 방지하는 조치를 강력히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