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허성무 창원시장, “광복의 진정한 의미를 기억하자” 강조

15일 허성무 창원시장 등이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조국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며, 창원대종을 힘차게 울리고 있다.(사진제공=창원시청) 경남 창원시는 15일 낮 12시 창원대종각에서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조국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는 창원대종 타종행사를 가졌다. 광복절 타종 행사는 대종의 장엄한 울림을 통해 일제의 온갖 수탈과 억압에 굴하지 않고 잃었던 빛을 되찾아 당당히 국권을 회복한 광복 73주년을 경축하고 나라사랑의 마음과 광복의 정신을 일깨워 시민 대화합을 기원한다. 이날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해, 정부남 광복회 창원연합 지회장, 도∙시의원, 유관기관 단체장과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원 대종을 33회 울려 순국선열의 희생에 대한 감사와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겼다. 특히 지난 6일까지 공개 모집을 통해 최종 선발된 시민 대표 10명도 함께하며, 창원대종을 울리며 선열들의 희생과 공로를 되짚어보는 시간이 됐다. 허성무 시장은 “참석한 모든 분들과 한 마음으로 울린 대종의 깊은 울림이 106만 창원시민의 가슴을 열어 애국의 혼을 되살리고 새로운 희망을 꿈꿀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허성무 시장은 “순국선열에 대한 감사함과 함께 광복의 진정한 의미를 기억하자”고 강조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