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창원시, 시청 시민홀서 ‘창원경제 부흥 시민 원탁 토론회’

18일 허성무 창원시청이 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창원경제부흥 시민 원탁토론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시청) 경남 창원시는 18일 시청 시민홀에서 지역산업 업종별 경제주체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원경제부흥 시민 원탁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토론회는 ‘창원경제 부흥을 위해 살아있는 현장의견 청취’를 주제로 창원경제살리기범시민대책기구 실무위원을 중심으로 자동차∙해운∙창업기업∙자영업자 등 다양한 업종별 경제주체들이 ‘창원의 당면 경제현안 진단과 해결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토론에 앞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사전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창원의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조사에서 7점 만점을 기준에서 평균 2.59점으로 토론회 현장 즉석 조사에서도 이와 비슷한 2.94점이 나와 창원경제가 나쁜 상황임을 인식하고 있는 분위기였다. 이에 1차로 ‘창원시 당면 경제현안 진단’을 주제로 토론을 벌였고, 2차로 ‘창원시 당면 경제현안 해결방안’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각 토론은 12개의 원탁 테이블에서 토론진행자(퍼실리테이터)의 진행에 따라 ‘숙의형 토론’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무선투표기 등 IT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토론 결과를 확인할 수 있어 토론의 효율성과 집중도를 높였다. ▶창원경제 침체 원인 ‘현실화된 산업구조 취약성’, ‘중앙정부 정책의 부작용’의 해결방안으로 ‘기존 주력산업 경쟁력 강화’, ‘미래 먹거리 발굴’ 꼽아 2시간 반 동안 진행된 토론회에서 참가자들은 어려움이 지속되는 지역경제에 대한 걱정을 토로했고, 경제 살리기에 대한 공감과 고민을 함께하며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18일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지역산업 업종별 경제주체가 참석한 가운데 ‘창원경제부흥 시민 원탁토론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제공=창원시청) ‘창원시 당면 경제현안 진단’ 토론 결과 창원경제가 어려움에 처하게 된 연유로는 ▲현실화된 산업구조 취약성 ▲중앙정부 정책의 부작용 ▲가중되는 인력 고용∙유지 부담 ▲지역 산업 상황에 휘청거리는 미시경제 ▲국외 시장 환경 변화에 속수무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업 자체 노력 미진 순으로 나왔다. 임진영 건영테크(주) 이사는 “중소기업들이 인력채용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다”고 했고, 하종근 월드파워텍 회장은 “신기술, 신제품을 개발해도 마케팅이 잘 되지 않아 재투자와 성장이 어렵다”고 하면서도 “다양한 경제주체들이 모여서 하는 토론은 생소하지만 이런 자리를 마련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창원시 당면 경제현안 해결방안’ 토론 결과에서는 ▲기존 주력산업 경쟁력 강화 ▲미래 먹거리 발굴 ▲정책∙규제 혁신 ▲취업∙창업과 일자리 지원 ▲지역 상권 지원 순으로 제시됐다. 유재목 (주)레오 대표는 “역발상으로 파산한 기업을 초청해 실패한 사례를 공유하는 토론도 필요하다”고 했고, 창원신항사업소 박명철 소장은 “국제 일자리 정보를 지방정부와 기업이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글로벌 일자리 정보를 지방과 기업과 학교가 서로 공유하고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창원시는 이날 도출된 의견을 경제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함으로써 경제 살리기에 더욱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어떠한 산업도 사양 산업은 없으며 고도화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신성장 동력 육성과 사회적 경제, 소상공인, 연구기관, 전통시장 활성화 등 하나도 놓치지 않고 함께해 경제를 살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는 올해 시정목표인 ‘창원경제 부흥의 원년’ 달성을 위해 지난 4일 ‘창원경제살리기범시민대책기구’를 출범시켰고, 이의 연장선상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의 살아있는 목소리를 듣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