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News

경상남도 진주에서 만나는 전통예술축제 ‘진주논개제’ 열려

‘진주논개제’. (사진제공=경상남도)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진주 논개제’가 25일 개제선언 및 의암별제를 시작으로 27일까지 3일간 진주성과 남강 일원에서 열린다. ‘의암별제’는 임진왜란 당시 왜장을 안고 순국한 논개의 넋을 기리고 7만 민·관·군을 위로하기 위한 추모제다. 진주성 특설무대(김시민장군 동상 앞)에서 1968년 역사속의 의암별제를 복원해 300여명이 참여하는 종합가무제를 선보인다. ‘진주논개제’. (사진제공=경상남도) 진주역사와 지역문화의 전통성을 보여준 '논개 순국 재현극'은 남강의암 주변에서 진주성 전투장면과 함께 박진감 넘치는 뮤지컬로 진행된다. 또한 진주만이 갖고 있는 역사 프로그램을 강화해 진주성 별무사 시연, 의암별제 체험, 진주 검무 칼 만들기 체험, 진주교방예술 포토존, 논개 상상화 그리기 체험행사도 마련한다. 영남포정사 주변에서는 진주목사 집무체험, 교방의상 입어보기, 미니어처 한복 만들기, 윷점 등 다양한 체험 행사도 동시에 열리며, 축제장 주변에 논개제 테마 유등을 전시해 축제장의 운치를 더할 예정이다. 한편 논개제 기간에는 전국 1500여명의 수영 동호인이 참여하는 진주남강 물축제, 진주 스트릿댄스 페스티벌, 진주시 밴드 음악축제, 진주국악제, 남가람 수학 축제, 민속예술 프린지공연, 해외 창의도시 민속예술팀 초청 공연, 진주 덧배기춤 한마당 등 풍성한 동반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25일 개제식에 참석한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진주논개제가 세계적인 전통예술축제로 나아가길 기대하며,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 건설과 더불어 진주가 제2의 도약의 시대를 열어 갈 수 있도록 경남도에서도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