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이철우 경북지사, 소기업 공장부지 최소면적 분양 규제 풀어

이철우 경북도지사/아시아뉴스통신DB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기업애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현장행보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2일 이철우 지사는 경산에서 열린 패션테크 기업 투자 및 산업 육성을 위한 공동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에 참여한 후 기업의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현장에서 기업인들과 즉석 간담회를 가졌다. 특히 이날 가장 핵심이 된 쟁점은 경산지식산업지구 내 토지 분양시 기업에게 분양되는 면적이 3305㎡~1만 6528㎡ 규모로 분양이 이루어지고 있어 소규모 기업이 입주하기가 어렵다며 1652㎡ 규모까지 분활 분양해 달라고 요청이 있었다. 이 지사는 간담회장에서 이인선 경제자유구역청장과 논의를 통해 패션테크 융복합 특화단지 내에 소규모 분양을 희망하는 기업에게 3305㎡ 이하의 경우에도 분양이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또한 2단계 사업에서도 기업이 원하는 적정규모로 분할 및 분양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 지사는 공무원의 입장에서 일을 처리하기 보다는 기업의 입장에서 문제를 해결하고 지원할 것을 관계공무원에게 주문했다. 경북도는 분양용지를 소규모로 분양할 경우 소규모 기업도 입주할 수 있어 향후 패션테크 분야의 기업집적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철우 지사는 "앞으로 기업의 애로사항 해결과 적극적인 행정 지원을 통해 기업이 정착하고 활동하기 좋은 경북을 만들어 기업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