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대전시,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 발전종합계획 변경(안) 공청회

대전광역시청사 전경./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 대전시는 오는 28일 오후 3시 대덕문화원에서 동구 대청동, 대덕구 회덕동, 신탄진동 주민과 관계 전문가를 초청해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에 대한 공청회를 연다. 발전종합계획은 주한미군 기지가 있던 지역과 주변지역의 체계적인 정비로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계획이다. 지난 2008년 행정안전부에서 발전종합계획이 확정된 이후 대전시는 현재까지 국비 83억 원을 지원받아 공여구역 주변지역의 열악한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 불편해소에 크게 기여해왔다. 이번 변경(안)의 주요내용은 동구 대청동 자연취락지구 도시기반시설 정비사업 및 대덕구 장동~이현동 간 도로개설사업 등 주민숙원사업이 신규로 반영돼 변경(안)에 수립된 국비 규모는 약 370억 원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을 종합 검토해 발전종합계획을 수립하고 행안부에 승인 신청할 계획”이라며 “행정안전부의 확정을 받아 국비 지원사업을 추진하게 되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