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부산 원룸서 20대 숨진 지 4개월 만에 백골상태로 발견

(아시아뉴스통신=박광석 기자) 부산의 한 원룸 화장실에서 20대 남성이 숨진 지 4개월여 만에 백골화 된 상태로 발견됐다. 17일 낮 12시 55분께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의 한 원룸 화장실에 김모(24)씨가 숨져 있는 것을 법원 집행관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김씨는 백골화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으며, 창문이 없는 화장실 바닥에서는 휴대용 가스레인지와 착화탄이 발견됐다. 김씨는 부모와 형제 없이 혼자 살고 있었고, 지난해 10월부터 월세가 밀려 명도 소송을 하게 됐다고 집주인은 경찰에 진술했다. 이날 강제집행을 위해 찾아간 법원 집행관이 출입문을 강제로 개방하고 내부로 들어갔다가 김씨의 시신을 발견하게 됐다. 경찰은 침입흔적이 없고 지난 3월께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는 검안의의 소견을 바탕으로 국과수와 함께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