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부산시, 제27회 한일해협연안 시도현교류 지사회의 열어

부산시는 13일 오후 3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27회 한일해협연안 시도현교류 지사회의를 개최한다. / 아시아뉴스통신 DB 부산에서 한국의 부산시․전라남도․경상남도․제주도와 일본국 야마구치현・후쿠오카현․사가현・나가사키현 등 한일 해협연안 8개 시도현의 시장과 지사들이 만난다. 부산시는 13일 오후 3시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지역 간 교류를 통한 상호 이해 증진과 공동 발전방안 등을 논의하는 제27회 한일해협연안 시도현교류 지사회의(이하 한일지사회의)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의 주제는 초고령사회의 대응시책이며, 지사회의 개최 후 수렴된 의견을 바탕으로 공동성명문도 발표한다. 오 시장은 이날 회의의 공통주제 발표에서 곧 초고령사회에 직면하게 될 부산의 노인인구 구조변화를 반영하는 체계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시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면서, 고령화 문제에 대해 8개 시도현 도시들이 공동 대응 방안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과 발전 방안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오 시장은 이어지는 자유토론에서 새로 추진할 공동 교류사업으로 한‧일 해협연안 시도현 노인복지 현장전문가 교류회 개최를 제안한다. 한일지사회의는 한일 해협연안 8개 시도현의 시장과 지사들이 새로운 한일 해협권의 확립과 공동번영 및 지역주민의 삶의 질 제고방안 등을 함께 모색하기 위한 회의체로서 1992년 제주회의부터 올해 부산회의까지 매년 1회 양국 윤번제로 27회째 개최되고 있으며, 내년에는 일본국 나가사키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매년 공통주제 발표를 통해 각 시도현의 주요 시책정보를 서로 공유하고 자유토론을 거쳐 새로운 공동 교류협력 과제 또는 사업의 발굴과 채택을 선언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오 시장은 한국과 일본의 8개 시·도·현 지사들이 지난 27년간 한 번도 빠지지 않고 매년 모여 회의를 하고, 그 회의에서 나온 합의를 바탕으로 공동의 사업을 함께 추진해 왔다는 것은 그 자체로 아주 성공적인 도시외교 모델이라 생각한다”며, “이러한 세계 도시 간 협력 체계를 자주적, 실리적 도시외교를 통한 Asia중심 허브도시 부산실현과 경제발전 및 시민의 삶을 구체적으로 바꾸는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전했다. 이번 지사회의는 지역 간 협력을 증진․강화하며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구축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아서 동북아 평화협력에 이바지 하는 중심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