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서병수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스포츠정신 훼손... 청춘의 꿈 짓밟은 것”

서병수 부산시장./아시아뉴스통신DB 정부의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방침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서병수 부산시장이 "스포츠 정신이 훼손됐다"며 날선 비판을 가했다. 서 시장은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고집하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은 스포츠계에 대한 명백한 정치외압"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치놀음에 국가대표 선수들을 이용하는 것도 모자라, '이번 기회에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씻어내라'는 대통령이나 '어차피 메달권이 아니니 선수들도 큰 피해의식이 없을 것'이라는 총리나 딱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비난했다. 단일팀이 장기적으로 이익이라는 일부의 의견에 대해서도 "이익과 손해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것은 공정함과 정의의 문제다. 정부는 지금 공정함을 헤치고 정의를 망가뜨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 시장은 "가장 순수해야할 스포츠 정신이 훼손당했다. 가장 존중받아야 할 청춘의 꿈이 짓밟혔다. 이 와중에 마식령 스키장은 또 무엇인가. 아무리 생각해도 정말이지 이건 아니다"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