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서울교통공사, 국내 지하철 최초로 태양열 냉방 실시

지상역 중 하나인 수리산역./아시아뉴스통신DB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자체 생산한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해 국내 지하철 최초로 지상역에 냉방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그동안 지하철 지상역은 냉방이 제공되지 않았다. 그러나 지구온난화 등으로 여름철 폭염이 심화됨에 따라 순차적으로 냉방을 실시할 방침이다. 지난 6월 28일 7호선 도봉산역 승강장에 냉방 장치를 시범 설치해 시민들의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오는 8월부터는 3호선 옥수역에도 냉방을 실시한다. 또한 3호선 가락시장역 화장실 세척용으로만 일부 사용되던 지하유출수를 8호선 가락시장역 냉방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차가운 지하수 사용으로 냉방 효율을 20% 정도 높이고, 노화된 냉각탑 교체비용 1억 8000만 원 가량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서울지하철 1~8호선이 서울교통공사로 통합되어 운영됨에 따라 호선 간 에너지 관리를 통합적·효율적으로 할 수 있게 된 시너지 효과로 볼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은 "신재생에너지 생산량과 지하유출수 활용도를 높여갈 것이며, 이를 통해 시민들에게 더욱 쾌적한 지하철 환경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