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이해찬 "강효상, 국가기밀 누설…한국당 책임지고 조치해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 내용 누설에 대해 "개인의 영달을 위해 국가 기밀을 의도적으로 누설했다. 정말 잘못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강 의원의 불법행위를 사과하고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강 의원은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 외교 신뢰를 무너뜨리고 공고한 한미 관계의 신뢰를 흔들었다"며 "한국당도 공당으로서 책임을 지고 마땅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 의원에게 통화 내용을) 유출한 외교관이 어제 입국했다"며 "외교부의 강력한 대응이 있어야 하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와 엄정한 처벌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또 "잠시 후 제71주년 국회 개원식이 열리는데 정작 국회의 문은 닫혀 있다"며 "개원식에 한국당은 참여를 안 한다는데 국회를 이렇게 소홀히 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주말 한국당이 장외집회가 끝났다고 하는데 국회로 돌아와 하루빨리 민생입법과 추경 통과에 역할을 해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