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서울시, 비정규직 노동조건 개선방안 모색

서울시청 광장./아시아뉴스통신 DB 서울시는 20일부터 23일까지 서울시 청년일자리센터,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등에서 비정규직 노동자와 함께하는 좋은 일자리 노동정책 대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청년알바, 가사노동자, 돌봄 노동자 등 대표적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노동조건을 개선하고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노동자와 노동전문가, 노동단체와 시민 등 100여명이 모여 4일간 토론을 펼친다. 이번 토론회는 서울시를 비롯한 국내외 도시의 일자리·노동정책을 공유하고 공공부문의 좋은 일자리 모델을 분석해 이를 통한 개선방안 모색이 목적이다. 이와 함께 청년아르바이트, 이동노동, 여성가사노동, 노년노동, 돌봄 등 대표적인 비정규직 노동자의 실태진단을 통해 체감 할 수 있는 정책수립에도 힘을 모을 계획이다. 토론회는 주제별로 진해되는데 숨겨진 노동, 톺아보다는 21일, 일자리·노동시장정책 해외 사례와 한국에서의 함의와 22일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정책과 일자리위원회 과제로 구성된다. 숨겨진 노동을 말하다는 20일부터 3일간 청년아르바이트, 가사노동자, 이동노동자, 어르신노동자 등이 직접 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고,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 고용안정을 위한 정책방안과 제도 법제화 및 권익보호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다. 또 숨겨진 노동과 함께 걷다는 노동단체와 센터의 역할과 기능을 진단하고 발전을 위한 운영방향 및 지방정부와의 협력방안을 알아보는 지방노동단체, 어디에 서 있고 어디로 갈 것인가‘’로 펼쳐진다. 23일에는 숨겨진 노동과 마주하다를 주제로 시민들의 노동인식을 높이고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가 서울역광장에서 참여 형으로 열린다. 정진우 서울시 일자리정책담당관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체감형 노동정책 추진을 위해 전문가, 정책담당자, 시민이 함께 하는 토론회를 마련했다"며"지속적인 노력으로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공정한 근로환경에서 일할 수 있는 사람중심·노동존중 서울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