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울산 시내버스 승무원 ‘위험운전행동’ 개선

울산 시내버스.(사진출처=울산교통관리센터 홈페이지) 울산 시내버스 승무원들의 위험운전행동이 지난해보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승무원 운행습관 개선과 사고예방을 위해 시내버스에 장착된 디지털 운행기록 장치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에 비해 운전습관이 개선됐다고 21일 밝혔다. 울산시가 지난 1월부터 7월까지 21개 버스회사, 1719명의 승무원의 운행기록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버스승무원의 위험운전행동 횟수는 월평균 64.3회(100㎞당)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3~12월 월평균(68.7회)보다 6.4%(4.4회) 감소된 것이다. 운행형태별 월 평균 위험운전행동 횟수(100㎞당)도 지난해 대비 모든 버스가 개선됐다. 시내버스 61.0회, 직행좌석 35.5회, 리무진버스 32.0회, 지선버스 163.7회, 마을버스 92.7회로 지난해 보다 각각 15.0%(10.7회), 17.2%(7.4회), 3.0%(1.0회), 3.1%(5.2회), 31.4%(42.5회) 감소됐다. 월 평균 매우위험 운전 승무원도 4.2%로 지난해 6.0% 대비 평균 1.8%p 감소했다. 울산의 모든 시내버스는 교통안전법 제55조에 의해 운행기록장치가 장착돼 있다. 디지털운행기록장치는 자동차의 속도·RPM·브레이크 등을 통한 가속도·주행거리와 교통사고 상황 등을 자동적으로 전자식 기억장치에 기록하는 것으로, 이를 토대로 운전자의 위험운전행동 수준을 파악할 수 있다. 위험운전행동 지표는 급출발, 급정지, 급가속 등 11개다. 울산시는 지난해 3월부터 이같은 운행기록을 바탕으로 승무원의 위험운전 행동을 분석해 운행습관 개선과 교통사고 예방에 나서고 있다. 분석결과 ‘위험운전 승무원’은 매월 버스회사별 자체 교육 등을 통해 운행습관을 개선하도록 조치하고, ‘매우위험 운전 승무원’은 울산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 울산본부에서 안전의식 강화교육을 매분기별로 실시하고 있다. 또한 운행기록 분석결과와 교육실적 등은 연말 시내버스 경영·서비스 평가에도 반영해 시내버스 서비스 질 향상과 교통사고 예방에도 기여하고 있다. 강윤구 울산시 버스정책과장은 “급출발, 급정거 등 개별 승무원의 운행습관을 과학적인 분석과 교육을 통해 개선해 시민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버스 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