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울산시 "지역 중소기업 아마존 입점 돕는다"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울산시는 해외 전문 인력과 수출 경험이 부족한 지역 중소기업들의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올해 신규사업으로 '해외 온라인 쇼핑몰 입점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울산시와 아마존 코리아, (재) 울산경제진흥원이 서로 협력하여 추진되며, 울산시는 기업 지원금을 부담하고 아마존 코리아는 기업 맞춤형 교육 관리, 울산경제진흥원은 사업을 관리하게 된다. 입점 대상은 미국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닷컴'이며 지원 대상은 지역 중소기업 24개사이다. 참가기업은 아마존에서 진행하는 교육에 참여해 계정 운영, 제품 등록 및 판매, 제품 홍보 등에 대한 교육을 받은 후 계정을 등록하여 오는 7월부터 아마존닷컴을 통해 제품을 판매하게 된다. 교육은 참가비 없이 무료로 진행된다. 계정을 등록한 참가업체에는 6개월간 계정 비용이 지원되고, 제품 등록 및 판매를 개시한 기업에 대해서는 키워드 광고비 지원(기업당 100만 원)과 FBA 배송비(기업당 70만 원)가 지원된다. 울산시 투자교류과 관계자는 "해외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이라면 이번 사업 참가를 통해 폭넓은 아마존 고객층을 대상으로 제품을 알리고 판매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라며 "많은 중소기업의 참여와 관심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오는 28일(화) 울산경제진흥원 대회의실에서 이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아마존 쇼핑몰 입점 지원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아마존을 통한 해외 진출 안내, 아마존 B2B 소개, 성공사례 등과 사업 진행 절차에 대한 내용이 소개된다. [참고]FBA(Fulfillment by Amazon) 배송비 : 아마존 주문 처리센터를 이용하기 위해 물류센터로 제품을 입고시키는데 필요한 물류비용.참가 신청은 오는 6월 4일까지 울산통상지원시스템을 통해 접수 지원하며 되며, 자세한 내용은 울산경제진흥원 통상지원팀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