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TV

차기 세계무예마스터십 개최지, 유치경쟁 불 붙는다

좌측부터 프라보오 수비안토 IMC위원장. 이시종 WMC위원장.토노 수라트만 前인도네시아국가체육위원회 위원장.(사진제공=충북도청)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개최가 11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차기 세계무예마스터십 유치에 의향을 비쳤던 국가의 대표단 방문이 확정돼 본격적인 차기대회 유치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는 그동안 인도네시아, 중국, 우즈베키스탄, 말레이시아의 관계자들과 유치협의를 진행해왔다. 이번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에서 WMC는 세계무예마스터십이 종합대회이면서 무예·스포츠 외교의 장으로 활용되는 강점을 부각해 유치 희망도시 대표단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대회 세일즈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재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인도네시아무예마스터십위원회(IMC : Indonesia Martial Arts Committee) 설립과 차기대회 유치의향서를 제출한 만큼 이번 충주대회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어 프라보오 수비안토(Prabowo Subianto) IMC위원장과 체육청소년부 장관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스포츠계 거물들이 이번 대회를 방문할 예정이다. 또 중국, 우즈베키스탄, 말레이시아 등 유치의향 국가 주요인사의 방문으로 이번 충주대회에서 차기대회에 대한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WMC 허건식 기획조정팀장은 “인도네시아와 중국의 경우 아시안게임과 같은 주요 국제종합대회를 훌륭히 치러낸 경험과 인프라가 충분하고 말레이시아와 우즈베키스탄도 동남아시아 경기대회, 중앙아시아 경기대회 등 국제대회를 치러낸 경험이 있어 모두 개최지로서의 요건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