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호남선 KTX 단거리 노선 신설 계획 없다”

국토교통부 세종경유 호남선 KTX 직선화 반대 답변 내용.(자료제공=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 국토교통부가 21일 호남선 KTX 단거리 노선 신설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이날 국토부가 지난 13일 국민신문고를 통해 정식민원을 전달한 것에 이같이 공식 답변을 했다고 말했다. 충북본부는 “그동안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KTX 세종역 신설 및 호남선 KTX 직선화 요구 등에 대해 불가하다는 확고한 입장을 밝힌데 이어 국토부가 공식입장을 밝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충북본부는 앞서 지난 12일 충북도의회에서 ‘호남지역 일부 국회의원들의 세종 경유 호남선 KTX 직선화 추진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충북본부는 기자회견에서 “최근 호남지역 일부 국회의원들이 ‘세종 경유 호남선 KTX 직선화 추진 의원모임(세호추)‘을 결성하고 세종시를 경유하는 호남선 KTX 노선의 직선화를 정부에 요구하고 있어 충북도민들로부터 강한 분노를 사고 있다”고 지역 여론을 전했다. 충북본부는 세호추의 호남선 KTX 직선화 요구는 “국민합의로 호남고속철도 분기역 및 노선을 결정한 것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으로 천부당만부당하다”고 했다. 이어 “세계에서 유례가 없는 우리나라의 수도권과밀집중을 그대로 인정.유지하자는 것으로 국가균형발전과 세종시 건설목적에 정면으로 역행한다”고 비판했다. 충북본부는 “세호추가 호남선 KTX 노선이 오송역을 우회함에 따라 호남에서는 접근성과 비용 등에서 불이익을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이것은 심정적으로는 이해가 되지만 냉철하게 따져보면 서울.수도권중심의 사고와 특정지역의 논리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세호추의 세종 경유 호남선 KTX 직선화 요구는 세종역 신설 논란으로 초래되고 있는 작금의 엄청난 지역갈등 및 국론분열의 해결에 도움을 주기는커녕 오히려 사태를 악화시켜 반사이익을 챙기려 하는 것이라고 대다수 국민들이 따갑게 지켜보고 있다”고 꼬집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