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아시아뉴스통신TV] 성매수남 1만명·이익금 2억원... 오피스텔 임대 기업형 성매매 적발

  • 2017-08-21 15:32
  • 아시아뉴스통신=장서윤 기자
 
부산경찰청사 전경./아시아뉴스통 DB

부산 시내 오피스텔 수십곳을 임대해 이른바 '기업형 오피스텔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폭력배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이 취득한 이익은 경찰이 확인한 것만 2억원, 성매수남은 1만명에 달합니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피스텔을 임대해 불법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운영책 24살 A 씨 등 6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일당 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성매매를 한 여성 12명과 성매수남 62명 등 모두 74명을 함께 입건했습니다.

A씨 등은 지난 2014년 7월부터 지난 2월까지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과 연제구 연산동 일대 오피스텔 30곳을 임대해 놓고 성매매를 알선해 모두 2억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부산·경남 일대 최대 유흥정보사이트에 자신들의 방을 다수 만들어 놓고 성매매 알선을 홍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성매매 알선 홍보는 성매매녀의 나이와 신체 치수 등 프로필을 게시해놓고 성매매 시간 당 가격을 제시했습니다.

이들은 성매수남이 연락을 해오면 신분증과 휴대전화 통화 내역, 성매매 업소 출입 여부 등 철저한 신원 확인을 거친 뒤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의해 적발된 오피스텔 성매매 여성.(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특히 성매수남과 대면 전 업소 주변 특정 장소로 나오게 한 뒤, 주변을 맴돌며 인상착의와 경찰관 여부 등을 확인하는 식으로 잠복 수사 단속에 대비하는 치밀한 모습도 보였습니다.

게다가 경찰 단속시 발뺌하고 성매수남과 함께 있을 때 적발시 사용한 콘돔을 숨겨 성매매 사실을 부인토록 교육하는 것은 물론, 경찰에 단속되는 자는 무조건 자기가 사장이라고 주장하라고 시킨 뒤, 구속될 경우 변호사비를 포함해 모든 편의를 제공키고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씨 등은 또 부산 시내 30곳의 오피스텔을 임대해놓고 수시로 장소를 옮겨 다니며 경찰의 단속을 피했습니다.

성매매 1회에 13~15만 원 정도를 받아 이 중 30~40% 가량을 이들이 챙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이 이들 대포폰을 압수해 분석한 결과 A씨 일당과 접촉해 성매매를 한 남성은 1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성도덕 보호를 위해 은밀하게 자행되고 있는 법 위반자는 끝까지 추적 수사해 강력한 법집행으로 법질서 확립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시아뉴스통신 장서윤입니다.

[영상제공] 부산지방경찰청
[영상편집] 박재환 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