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기자수첩] 북부 테크노벨리유치..정치권 언제까지 "뒷짐만"

  • 2017-09-01 13:00
  • 아시아뉴스통신=오민석 기자
“해보기나 했어?”는 현대라는 글로벌 그룹을 창시한 (고)정주영 회장의 가장 유명한 어록으로 긍정의 힘을 함축 하고 있다.

지금 경기 구리시와 남양주시에 가장 필요한 것이 바로 이거다. 올 말이면 경기 북부지역의 판도를 가를 북부 테크노벨리가 확정 발표 된다.

알다시피 테크노벨리 유치에는 양주시와 공동 유치에 나선 구리, 남양주시 최근에 도전장을 던지고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의정부시의 싸움이다.

각 시들은 저마다 자기 지역의 우수성을 내세우며 뜨거운 홍보전과 각종 퍼포먼스, 이벤트를 진행하며 테크노벨리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게 되겠어?” 했던 구리시와 남양주시도 최근 양시를 연결 하는 황금 벨트의 부지를 확정하고 본격적인 채비를 갖추었다.

또한 남양주시는 시민들의 관심과 붐을 조성하기 위해 본격적인 대 시민 서명전도 전개 하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정치권의 “죽 써서 개 줄일 있냐? 내가아니면 불륜”이라고 몰아 부치는 시각부터 뜯어 고쳐야 한다.

북부 테크노벨리는 양시의 마르지 않는 곡간이 될 것이고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만들어 주며 부유한 자치단체를 만들어 복비가 향상되고 이로 인한 여러 가지 시너지 효과도 기대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양시가 이를 계기로 향후 공동사업도 더 많이 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 한다.

하지만 정치권의 싸늘한 시각은 마치 북부 테크노벨리유치가 실패하기를 바라는 속내가 비춰지는 것 같다.

북부 테크노벨리 유치에 가장 빠르게 다가섰다는 평가를 받는 양주시는 여, 야 정치인들이 하나가 돼서 올인 하고 있다.

구리시와 남양주시의 국회의원과 도의원들은 스타급이다. 윤호중. 주광덕. 조응천. 김한정 국회의원과 경기도의회에서 막강 파워를 자랑하는 서형열, 안승남, 송낙영의원이 힘을 모아 북부 테크노벨리 유치에 열정을 쏟는다면 테크노벨리 유치는 가능하다.

하지만 이들이 북부 테크노벨리에 유치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말은 들은 바도 없고 그 흔한 보도자료 조차 내지 않고 있다.

이유는 남양주시의 이석우 시장과 구리시 백경현 시장은 공교롭게도 모두 자유 한국당 소속이고 국회의원들과 막강파워의 도의원은 더불어 민주당 소속이 주류다.

“북부 테크노벨 리가 유치되면 내년 지방선거에 선거에 미칠 파장”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면 이래서는 안된다.

구리시와 남양주시가 합치면 100만 도시에 육박한다. 100만의 시민들이 영원한 곳간이 될 북부 테크노벨리 유치를 간절히 희망 하고 있다.

먹거리와 일자리를 제공할 북부 테크노벨리는 이유 없이 유치하고 나서 시민들의 선택에 맡겨야 한다.

우려 하는바는 지자체간 치열한 경쟁에서 공동 유치전에 뛰어든 구리시와 남양주시가 선정 되었다 하더라도 국회의원과 도의원들이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면 과연 남경필 도지사가 결정을 할 수 있을까? 하는 부분이다.

당신들에게 배지를 달아 준 것은 시민이다. 북부 테크노벨리 유치를 위해 당신들을 시민들이 부르고 있다. 늦기 전에 즉각 부름에 응답하기를 촉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