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의정부시, 군(軍) 참호시설이 가로막은 '지역발전'

의정부시 장암동 상촌마을 주민들..군사시설물 때문에 재산권 침해, 빠른 철거 요구

  • 2017-09-04 16:15
  • 아시아뉴스통신=이상열 기자
경기 의정부시 장암동 상촌마을 일대가 군(軍) 참호시설이 설치된 뒤로 45년 간 재산권 행사에 방해를 받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이상열 기자

1970년대부터 설치된 군사시설물 탓에 현재까지 재산권행사를 방해받는 주민들이 민원을 호소하고 나섰다.

4일 경기 의정부시 장암동 상촌일대 300여 가구 주민들은 '군(軍) 참호시설이 동네 주변 곳곳에 설치됐다. 이 때문에 수십 년간 재산권행사가 가로막혔다'며 군 시설물 철거를 주장하고 있다.

상촌에 설치된 군 참호시설은 반남박씨 종중야산에 들어선 것으로 1972년 12월 종중과 군이 무상사용을 협의한 뒤에 구축됐다.

이때 들어선 참호시설은 현재까지 상촌일대를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묶은 뒤 건축물 높이를 4,5m로 규정해 주민들의 재산권을 침해하고 있다.

반면 상촌주민들은 '2004년 개발제한구역서 해제와 2006·7년 제1종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통해 건축물에 대한 신·증축이 4층까지 가능하다'며 빠른 군사시설물에 대한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지역주민 박모씨(53)는 "군사시설물이 설치된 뒤로 상촌 지역발전을 위한 어떤 행위도 할 수 없다"며 "군 시설물 철거를 묵살하는 군(軍)당국의 일처리에 상촌지역 주민들이 상처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개발제한구역에 속한 곳의 개발은 반드시 행위허가를 받아야 한다"며 "상촌지역 개발은 국토부의 개발이슈에 따라 완화를 기대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