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관광공사, 평창올림픽 등 테마관광 콘텐츠로 베트남시장 공략

베트남 호찌민에서 동계스포츠, 축제, 공연 등 한국 테마 관광 중점 홍보

  • 2017-09-06 18:26
  •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지난 4월 개최된 베트남 한국문화관광대전 모습.(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는 7일부터 오는 9일까지 3일간 베트남 호찌민에서 개최되는 ‘제13회 호찌민 국제관광엑스포(ITE)’에 참가해 평창동계올림픽과 연계한 스키상품, 전통시장, 문화관광축제, 공연 등의 테마관광 콘텐츠 홍보에 나선다고 밝혔다.

‘호찌민 국제관광엑스포(ITE)’는 28개국 300여개 기관과 여행사, 약 3만여 명의 소비자가 참가하는 대형이벤트로, 한국관광공사는 평창동계올림픽 존, 동계관광 홍보부스와 테마관광부스를 운영한다.

평창올림픽 존에서는 스키 시뮬레이션, 아이스하키 등 다양한 체험을 통해 소비자들이 동계올림픽을 생생하게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며, 동계관광 홍보부스에서는 용평리조트 등 국내 10개 리조트와 현지 여행사가 상품개발 등을 논의할 수 있는 B2B 상담존이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테마상품존에서는 전통시장, 문화관광축제, 공연, EDM 등 테마상품 콘텐츠를 소개하는 코너가 마련된다.

또한 오는 8일에는 스키장경영협회, 스키리조트 등 국내 스키업계 11개사 및 베트남 현지 주요 여행사, 매체 50여개사가 참가하는 B2B 트래블마트, 테마관광설명회를 개최한다.

베트남은 최근 3년간 연평균 약 30%대의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지난 7월까지도 전년동기 대비 29.3% 증가하는 등 최근 중국지역 방한시장 위축에 따른 시장다변화의 핵심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에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4월 한국-베트남 수교 25주년을 맞아 방한관광 붐업을 위해 베트남 하노이에서 한국문화관광대전을 개최한데 이어 이번 행사를 통해 평창동계올림픽이라는 메가이벤트와 스키체험을 연계한 고품격 신규 동계상품 출시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FIT(개별관광객)에게 소구력 있는 공연, EDM, 전통시장, 문화관광축제 등 테마상품 개발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정진수 한국관광공사 전략상품팀 팀장은 “베트남은 방한시장 다변화의 핵심지역이자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지역” 이라며 “금번 행사를 계기로 베트남에서 우리나라가 동계 스포츠 관광 목적지로 자리매김 하는 한편 이와 연계한 테마상품이 개발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마케팅을 펼쳐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