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美,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 북상 소식에 강제 대피령 발령

'하비','어마' 초강력 허리케인의 연속…미국 전역 긴장

  • 2017-09-10 04:58
  • 아시아뉴스통신=이정은 기자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국제공항에서 탑승객들이 항공편 탑승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신화통신/아시아뉴스통신DB)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Irma)'가 미 대륙으로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플로리다 주에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8일(현지시간) 신화통신은 5등급 허리케인 '어마'가 플로리다 주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되자 플로리다 주는 약 500만 명 강제 대피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강제 대피령으로 인해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공항은 대피하려는 사람들의 줄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의 주민들이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에 대비하고 있는 모습. (신화통신/아시아뉴스통신DB)

 대피하지 못한 나머지 주민들은 비상상황에 대비하여 대형 마트에서 식료품과 생수를 구하고 있다.
 
 또 나무판자로 문을 막고 입구에 모래주머니를 쌓는 등 다가올 허리케인에 대비하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상공에 먹구름이 짙게 깔린 모습. (신화통신/아시아뉴스통신DB)

 미 국립 허리케인센터는 허리케인 '어마'가 10일(현지시간) 오전 플로리다에 상륙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북상하고 있는 어마는 카리브해 동북부 섬에 강한 피해를 주었고 최소 14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달 25일 텍사스 주를 강타한 4등급 허리케인 '하비'의 사망자가 60명까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