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인천시 부평구 부평4동 새마을부녀회, 홀몸 어르신 사랑의 밑반찬 지원

  • 2017-09-11 11:24
  •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부평4동 새마을부녀회는 홀몸 노인들의 사랑의 밑반찬 만들어 지원하고 있다.(사진제공=부평구청)

인천 부평4동 새마을부녀회는 매월 홀몸 어르신 30가구에 밑반찬을 직접 만들어 전달해 노년기 어르신들이 건강한 식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11일 부평구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매월 1회씩 실시하던 밑반찬 나눔을 '2017년 부평구 마을공동체만들기사업' 에 공모하여 300만원의 보조금을 받아 지난 8월부터 월 2회로 늘여서 추진하고 있다.

이에 밑반찬의 질도 높아지고 지원 가구도 60가구로 확대했다.

밑반찬 지원사업 대상 가구는 부평4동 복지통장들이 지원 대상자와 1:1 결연해 밑반찬을 배달해주는 동시에 어르신들의 안부와 건강관리 등 생활실태를 확인하고 있다.

부평4동 새마을부녀회 김동연 회장은 “정성을 담아 밑반찬을 만든 만큼 정서적으로 소외감을 느끼는 홀몸 어르신들이 이웃과 함께한다는 공동체 의식을 품게 하고, 이들의 생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