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인천시, 서해5도에 내과 전문의 배치...의료 쥐약지 개선 방안

주민 만성병 관리와 내시경 검진 가능한 내과 전문의

  • 2017-09-11 17:33
  • 아시아뉴스통신=김선근 기자
백령병원 전경.(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시(시장 유정복)가 의료취약 지역인 백령도를 비롯한 서해5도지역 주민 의료 지원을 위해 서해 최북단병원인 백령병원에 내과전문의를 배치한다고 밝혔다.

인천시의료원 분원인 백령병원은 지난 2014년에 30병상규모로 최신장비와 시설을 갖추고 신축 이전해 매년 공중보건의사를 7명∼8명을 파견하고 있지만 공중보건의사는 1년마다 교체돼 연속성을 갖고 주민을 진료하기에는 한계점이 있었다.

인천시는 이런 도서주민 애로사항을 수렴해 지난 1회 추경에 예산을 확보, 지역주민이 원하는 내시경이 가능한 소화기내과 전문의를 채용해 오는 15일부터 배치한다.

새로 배치되는 내과전문의(소화기내시경 세부전문의)는 내과의학분야 석사로“복잡한 대형병원시스템에서 근무하기 보다는 환자에 대한 진정성을 갖고 진료할 수 있는 병원에서 의술을 펼치고 싶다는 의지를 갖고 백령병원을 선택했다”고 겸손한 마음을 표현했다.

시 관계자는 “도서지역주민 응급상황 발생시 적정 진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의료시설과 인력 지원 등 의료취약지역 공공보건의료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