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홍준표 “문재인, 문슬람 댓글부대로 정권 유지해” 맹비난

  • 2018-01-15 19:52
  • 아시아뉴스통신=도남선 기자
 
15일 벡스코에서 개최된 자유한국당 부산신년회 행사에서 홍준표 대표가 당기를 힘차게 흔들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도남선 기자

“국정원 댓글은 불법이고 문슬람(문재인+이슬람, 일부 광신적인 문 대통령 지지세력을 이르는 말) 댓글은 적법한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자유한국당 부산신년인사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일부 광신적인 세력의 댓글조작에 대해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홍준표 기사가 포털 사이트에 뜨는 순간 문슬람들이 벌떼처럼 달려들어 욕설로 도배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문슬람들은 문재인 정권이 잘못한 기사가 나오면 벌떼처럼 달려들어 옹호한다"며 "세월호와 국정원 댓글로 집권한 세력이 이제는 자기들이 댓글로 정권유지하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하는 의미로 큰 북을 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도남선 기자

'문슬람'은 문재인 대통령을 맹목적으로 지지하는 일부 세력을 일컫는 말이다. 이들은 포털사이트의 뉴스에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댓글이 달리면 소위 '좌표'를 찍어 '비추(싫어요)'를 누르기도 하고 반대로 현 정부를 비판하는 기사에는 기자를 욕하는 댓글을 조직적으로 달기도 한다.

홍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홍보전략이 독일 나치 정권의 '괴벨스'의 선전술과 같다"며 "'거짓말도 계속하면 참말이 된다'는 괴벨스식 국가운영으로 나라를 이끌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경제정책을 '좌파 사회주의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홍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청년들 희망 사다리를 모조리 걷어내고 있다. 경제문제로 봤을 때 이 정부는 좌파 사회주의 정책이다. 청년들이 희망을 잃고 가상화폐 쪽에 몰릴 수밖에 없는데 그것마저 없앤다고 한다. 이 나라 청년들의 희망을 앗아가는 정권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또한 “지난 1년간 국정농단 세력과도 결별하고, ‘친박’ 핵심들도 정리했다”며 “이제 탈당했다가 들어왔느니, 안 왔느니 하는 것들은 묻지 말고 전부 뭉쳐서 좌파 문재인 정부를 척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