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보름달 아래 얼음 악기의 향연 '노르웨이 아이스 뮤직 페스티벌'

  • 2018-01-22 15:58
  •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노르웨이 아이스 뮤직 페스티벌 공연 모습.(사진제공=노르웨이관광청)

노르웨이관광청은 겨울왕국 노르웨이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독특한 겨울 축제를 22일 소개했다.

매년 첫 보름달이 뜨는 날에 열리는 아이스 뮤직 페스티벌이 바로 그것. 올해로 13주년을 맞이하는 아이스 뮤직 페스티벌은 이름 그대로 모든 무대와 악기가 눈과 얼음으로만 만들어지는 노르웨이의 이색 축제다.

전기를 연결해야 하는 마이크와 스탠드를 제외하고는 전부 얼음으로 만들어진다. 날씨와 온도와 민감할 수 밖에 없어 축제 개최에 많은 공이 드는데 매년 축제를 이어간다는 점이 경이롭다.

특히 올해는 지난 2006년 이래 매년 예일로에서 개최되었던 페스티벌이 장소를 옮겨 노르웨이 남서부 호르달란주의 핀세에서 개최된다. 아이스 뮤직 페스티벌 관람과 동시에 영화 스타워즈의 배경이 되기도 했던 핀세를 여행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핀세는 겨울동안 기차로만 여행이 가능한 곳으로 신비로운 분위기의 아이스 뮤직 페스티벌과 매우 잘 어울리는 곳이다. 오슬로에서 기차로 약 4시간, 예일로에서는 40분 정도 소요된다. 핀세역 바로옆에 위치한 핀세 1222(Finse 1222) 호텔은 이름 그대로 해수면으로부터 1222미터 높이, 베르겐 철도 노선의 가장 높은 지점에 위치한 핀세의 명소다.

올해 아이스 뮤직 페스티벌은 오는 2월 2일부터 3일까지 이틀간 열린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