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재밋거리 즐길거리 한가득 홍콩 설 축제

  • 2018-02-09 12:42
  •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홍콩 설 축제 퍼레이드.(사진제공=홍콩관광청)

연휴 축제 분위기를 만끽하기 좋은 해외 여행지를 꼽으라면 단연 ‘홍콩’이다. 연중 축제가 펼쳐지지만 최대명절일 설에는 설 퍼레이드를 비롯해 즐길거리, 재밋거리가 한 가득 펼쳐져 여행 재미를 한껏 끌어올린다. 홍콩관광청은 홍콩 설 축제를 매력을 9일 소개했다.

‘홍콩국제설축제’ 10일부터 시작해 오는 3월 4일까지 이어진다.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설날 당일 열리는 ‘설 퍼레이드’다. ‘국제도시 홍콩에서 즐기는 세계적인 축제로 지난 2007년 론리플래닛 블루리스트에서 ‘세계에서 가장 재미있는 엔터테인먼트’로 선정되기도 했다. 음악과, 춤, 조명을 이용해 사람들의 오감을 자극한다.
 
올해는 특히 홍콩관광청, 서울관광마케팅이 협업해 한국대표 공연팀으로 국민캐릭터 카카오프렌즈가 참여한다. 3m의 대형풍선으로 제작된 카카오프렌즈 6개의 캐릭터 APEACH, RYAN, MUZI, NEO, FRODO, TUBE가 상공에 있고, 카카오 프렌즈의 5개의 마스코트, 4명의 타악기 연주자들, 14명의 댄서들이 함께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설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설 퍼레이드를 만끽하고 싶다면 오는 16일 오후에 ‘침사추이’로 가면 된다. 평소에도 복잡하고 북적거리는 침사추이가 이 기간 차 없는 거리가 돼 거리 전체가 문화공연장으로 변모한다.

오후 8시부터 9시 45분까지 진행되는 설 퍼레이드는 홍콩 문화센터에서부터 시작해 빅토리아 항구를 배경으로 펼쳐져 각국에서 온 공연단들의 수준 높은 공연 감상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빅토리아 항구를 지나 캔톤로드(Canton Road)와 하이퐁로드(Haiphong Road) 를 거쳐 나단로드(Nathan Road)를 지나 세라튼 호텔앤타워 에서 마무리된다.

홍콩의 황홀한 야경도 설 퍼레이드의 백미다. 화려한 조명으로 장식된 대형 이동식 무대인 퍼레이드 차량을 이용해 밤이 되면 더욱 멋진 볼거리를 제공한다.

설 다음날인 오는 17일에는 완차이와 침사추이사이의 빅토리아 항구(Victoria Harbour)에서 ‘대규모 불꽃놀이(Lunar New Year Fireworks Display)’가 펼쳐진다.
 
약 20분 동안 아름다운 형형색색의 불꽃이 홍콩 밤하늘을 아름답게 채색하는데, 이를 보기 위해 몰려든 엄청난 인파의 함성까지 어우려져 축제분위기도 절정에 달한다. 가장 좋은 자리에서 불꽃을 보기 위해서 약 3시간 전부터 항구 쪽으로 몰려드는 수많은 사람들의 진풍경도 경험할 수 있다.

 
홍콩 설 맞이 경마.(사진제공=홍콩관광청)

오는 18일에는 종일 박진감 넘치는 설 맞이 경마(Chinese New Year Race day)가 신계지, 샤틴 경마장(Sha Tin Racecourse, New Territories)에서 열린다.

설 축제의 또 다른 명소는 ‘꽃 시장(Flower Market)’으로, 10일부터 오는 16일 홍콩섬 코즈웨이 베이, 빅토리아 공원(Victoria Park, Causeway Bay)에서 만날 수 있다. 홍콩인들에게 화려한 꽃은 한 해를 시작하는 복으로 여겨져 설이 시작되기 전 집안이나 사무실을 무지개빛 꽃으로 장식한다.

오는 16일부터 3월 4일까지는 타이포의 람추엔(Tai Po, Lam Tsuen) 소원광장 소원나무에서 소원을 빌 수도 있다. 때문에 소원을 빌 수 있는 꽃을 찾아 시장을 돌아다니는 분주한 모습을 구경할 수 있다. 오후 6시부터 9시 사이가 방문하기 가장 좋은 시간이다. 꽃 중에서 잎이 달려있는 오렌지색의 금귤(Tangerine Plants)은 축복 받은 영원한 결혼 생활, 분홍색 복숭아 꽃(Peach Blossom)은 로맨스, 수선화는 성공을 의미한다고 하니, 홍콩 꽃시장에서 꽃을 사고 새해 소원을 빌어보는 건 어떨까.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