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베트남‧대만 관광객 충북으로 몰려온다

  • 2018-02-14 11:06
  • 아시아뉴스통신=백운학 기자
지난해 10월 베트남 관광회사 관계자들이 충북도의 초청으로 청남대를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설연휴기간 베트남과 대만의 단체관광객 330여명이 청주국제공항을 통해 충북을 방문한다.

이들은 청주와 단양 등 충북 관광에 나선다.

베트남 단체관광객이 전세기를 이용해 청주국제공항을 통해 충북관광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4박5일 일정으로 충북을 찾는 베트남 단체관광객 175명은 전세기(비엣젯항공)를 이용해 하노이에서 출발해 청주국제공항으로 입국한 후 서울일원과 청주 고인쇄박물관, 문의문화재단지, 수암골, 성안길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어 16일에는 대만 단체관광객 156명이 3박5일 일정으로 전세기(원동항공)를 이용해 타이베이에서 출발해 청주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단양 만천하스카이와 도담삼봉, 청주 성안길 등 충북 관광에 나설 계획이다.

한국을 찾는 베트남 관광객은 매년 증가추세로 2016년 25만1000명에 이어 2017년에는 전년대비 29.2%가 증가한 32만5000명이 한국을 찾는 등 관광객 유치의 잠재성이 매우 높은 나라다.

대만 역시 2017년에만 92만5000명의 관광객이 한국을 방문하는 등 중국과 일본 다음으로 비중이 높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중국의 방한 단체관광 금지조치 이후 관광객 유치와 해외 관광시장 신규 판로개척을 위해 베트남, 대만 등 동남아권을 타깃으로 관광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쳐온 결과 이번 방문이 이뤄지게 됐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