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관광공사, 해외 방한 크루즈 마케팅 본격 재시동

  • 2018-02-14 13:08
  •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지난해 2월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런던 크루즈쇼 한국 홍보부스 모습.(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공동으로 오는 17일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크루즈 박람회 참가를 시작으로 올해 방한 크루즈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한 시장다변화 노력을 본격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5년 크루즈 방한객 100만명 돌파 후, 2016년 225만명을 넘어 급성장한 한국 크루즈 시장은 2017년 중국인관광객 급감 등으로 50만명대로 크게 줄어들면서 보다 다각적인 시장 확대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관광공사에서는 올 한해 문체부, 해수부, 지자체 및 관련기관과 공동으로 방한 크루즈 유치 홍보 활동을 적극 전개할 예정이다. 특히, 오는 17일과 18일 열리는 ‘런던 크루즈 쇼(London Cruise Show)’에는 지자체로서는 처음으로 인천시, 인천관광공사, 인천항만공사가 함께 참가한다.

오는 3월 5일부터 8일까지는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크루즈 박람회인 ‘시트레이드 크루즈 글로벌(Seatrade Cruise Global)’ 행사에 국내 12개 기관이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아울러, 오는 6월에는 서울에서 해외 선사 및 여행사를 초청해 국내 지자체, 업계 등 총 200명 규모의 ‘코리아 크루즈 트래블 마트’를 개최한다.

또한 한류, 의료, 미용 등 다양한 콘텐츠와 결합한 한국형 테마 크루즈 상품개발을 비롯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유치 활동을 준비 중이다.

한편, 크루즈 전문매체인 크루즈 인더스트리뉴스에 따르면 아시아 퍼시픽 시장은 지난 2017년부터 지중해 지역을 누르고 카리브해에 이어 세계 2위 크루즈시장으로 자리매김 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