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대구 의료기관·약국 1500여곳 설 연휴 비상진료

  • 2018-02-14 14:19
  •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대구시는 설 연휴기간에 1500여개 의료기관·약국이 비상진료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대구지역 24개 응급의료기관·응급의료시설에서 평소와 동일하게 24시간 진료를 실시하고, 응급실이 아니더라도 569개 당직의료기관과 959개 휴일지킴이 약국이 정상 운영된다.

또한 편의점 등 1204곳의 의약품판매업소에서도 해열제 등 안전상비용 일반의약품을 구매할 수 있다.

특히 지난 추석에 이어 이번 설에도 대구시의사회의 도움으로 설 당일인 16일 동네의원 25곳이 문을 열어 가벼운 질환에도 대형병원 응급실을 이용해야 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덜어준다.

연휴기간 진료 의료기관 및 휴일 지킴이 약국 명단과 운영시간은 대구시(www.daegu.go.kr)와 구·군 및 응급의료포털 E-GEN(www.e-gen.or.kr)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119구급상황관리센터(국번 없이 119)와 달구벌 콜센터(국번 없이 120), 스마트폰으로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을 설치해 안내받을 수 있다.

대구시는 시(보건건강과)와 구·군 보건소에 '비상진료·감염병 대책상황실'을 설치해 연휴기간 시민 불편사항 민원안내, 비상진료기관 및 휴일지킴이약국 운영 상황 등을 점검하고, 권역응급의료센터(경북대학교병원)에 재난의료지원팀을 편성해 대형 재해 및 사고 발생에 대비할 예정이다.




속보

아시아뉴스통신단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