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김수희, 이윤택 '성추행' 폭로 "무섭고 끔찍했다"

  • 2018-02-14 15:22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사진= 김수희 대표 페이스북 캡처)

연극 연출가 이윤택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앞으로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혀 관심이 뜨겁다.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14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metoo'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10여 년 전 지방 공연 당시 자신이 겪었던 일을 폭로했다.

김수희는 이윤택과의 10년 전의 일을 언급하며 "여관방에서 안마를 시켰다. 갑자기 바지를 내리고 자기 성기 가까이 내 손을 가져가더니 성기 주변을 주무르라고 했다. 내 손을 잡고 팬티 아래 성기 주변을 문질렀다"고 폭로했다.

또한 "나는 손을 뺐다. 그리고 그에게 '더는 못하겠습니다'란 말을 꺼냈다. 그의 방에 들어와 처음 했던 말이었던 거 같다. 대학로 골목에서, 국립극단 마당에서 그를 마주치게 될 때마다 도망 다녔다. 무섭고 끔찍했다"고 전했다.  

김수희 대표의 폭로 뒤 이윤택 연출은 연희단거리패 김소희 대표를 통해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의미에서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3월 1일부터 예정됐던 '노숙의 시'를 시작으로 예정돼 있던 이윤택 연출의 작품 공연을 취소할 예정"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현재 이윤택 연출로 30스튜디오에서 공연 중인 연극 '수업'은 이미 개막한 만큼 25일까지 공연을 계속하기로 했다.

한편 김수희는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가 이윤택 연출가를 대신해 나설 상황이 아니라며 "이윤택 선생의 직접 해명과 반성만이 많은 피해자들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로 들리지 않을까요"라고 말했다. 이어 "덧붙여 김소희 선배가 대신 발언할 사안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고 강조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