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경상남도, 가야시대 출토유물 보물 지정 추진

3월 경남도 문화재위원회 심의 후, 4월 중 국가문화재로 신청 계획

  • 2018-02-14 17:37
  • 아시아뉴스통신=김회경 기자
가야사 민간자문단 회의.(사진제공=경상남도)

경상남도가 13일 LH토지주택박물관(진주시 소재)에서 가야문화권 민간자문단 조사연구분과위원회를 개최하고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선정 가능성이 있는 유물에 대해서는 국가문화재로 신청할 계획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심광주 LH토지주택박물관장(조사연구분과위원장) 등 자문위원들과 관계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도내 가야시대 유물 중 국가지정문화재 지정을 위한 대상 추천 자문, 도내 시군별 가야유적 기초조사 검토 등 가야사 복원을 위한 토론과 자문이 있었다.

또한 국회에서 진행 중인 가야문화권 특별법 제정과 관련해 대응방향을 협의하고 문화재청의 올해 가야사 연구복원 사업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경남도는 이번 자문회의를 통해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선정 가능성이 있는 유물에 대해서는 3월에 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친 후, 4월 중으로 문화재청에 국가문화재로 신청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경남도는 지난 1월 22일부터 시군과 합동으로 가야시대 유적 현황을 조사했으며, 총 1083건의 유적을 확인했다. 시군에서 관리 중인 국가 귀속문화재 중 가야시대 유물은 8440점으로 조사됐다.

현재 경남도내에서 출토된 가야유물 중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된 유물은 국보로 국립경주박물관에 소장 중인 기마인물형뿔잔이 있고, 국립진주박물관에는 보물인 도기바퀴장식뿔잔이 보관 중이다.

김제홍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가야사 로드맵 청사진에 수려한 색을 입히려면 민간자문단 위원 한분 한분의 관심과 성원, 고견이 필요하다”며 “경남도에서도 위원 의견과 철저한 고증을 바탕으로 가야사 연구복원을 주도면밀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야문화권 민간자문단은 조사연구, 복원정비, 문화재활용 등 3개 분과로 활동 중이며, 대학, 연구기관을 비롯한 가야사 민간전문가와 가야문화권 주요시군 부단체장 등 23명으로 구성돼 있다.

경남도는 매월 1회 이상 분과위원회를 포함한 위원회를 개최해 민․관 협치와 소통으로 가야사 연구복원을 추진하고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