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포항시, 흥해실내체육관 이재민 임시구호소 '긴급 이전'

2.11 여진으로 임시구호소 안전진단...이재민 안전 최우선

  • 2018-02-14 17:36
  • 아시아뉴스통신=이진우 기자
흥해실내체육관 천장, 삼각 스페이스 프레임 하단 바 일부가 휘어진 모습.(사진제공=포항시청)

경북 포항시는 지난해 11.15 지진발생한 날부터 운영해온 흥해실내체육관 이재민 임시구호소가 지난 11일 4.6 여진으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진단결과가 나옴에 따라 임시구호소를 이전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1일 규모 4.6의 여진발생 직후 포항시는 긴급 육안 점검을 실시했으며, 12일에는 포항시설공단에 안전점검을 실시토록했다.

13일 포항시, 포항시설공단, 구조전문 진단업체 합동점검 결과 흥해체육관 천장 '삼각 스페이스 프레임 하단 바' 일부가 휘어지는 등 일부 안전에 문제점이 발견됐으며, 향후 더 강한 지진이 발생할 시에는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판단이 나왔다.

이러한 안전진단 결과를 보고받은 이강덕 시장은 무엇보다도 안전을 최우선해 임시구호소를 운영하고 이재민의 심리적 안정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안전에 관한 문제는 그 무엇보다도 우선시해야 할 것"이며 "오늘 중 다시 이재민 대표 등과 협의를 거쳐 이전장소를 결정한 후 최대한 빠른 시간내에 이전해 이재민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흥해실내체육관 임시구호소는 정밀안전진단결과 후 이상이 없다는 판정이 나오면 즉시 복귀할 방침이다.

한편 포항시는 최근 여진이 잦아짐에 따라 이재민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대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전용 행사용 돔, 에어돔 설치를 검토 중에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