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김관용 경북지사, 민생 현장 찾아 도민 목소리 청취

  • 2018-02-14 21:13
  • 아시아뉴스통신=김상범 기자
14일 영주365시장을 찾아 서민 경제의 생생한 현장인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을 펼치고 설맞이 장보기 행사에 참여했다.(사진제공=경북도청)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설 명절을 앞두고 지진피해 지역과 사회적기업, 전통시장, 복지시설 등 민생 현장을 찾았다.

13일 포항 흥해읍사무소에서 열린 지진 피해지역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후 흥해체육관에 마련된 이재민구호소를 찾아 지진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이어 포항시 종합재난안전상황실을 방문해 지난 11일 발생한 여진으로 인한 피해상황과 복구대책 등을 보고 받았다.

김 지사는 상황실 근무자들에게 계속되는 여진에 대비해 철저한 안전 대책을 강구할 것을 당부하고 연일 고생하는 현장 관계자들에게 과일 등 격려품을 전달했다.

14일에는 영주시 장수면에 소재한 사회적기업인 흙사랑을 방문해 작업현장의 근로자들과 함께 제품생산 체험을 하고 근로 현장의 어려움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흙사랑은 지난 2013년에 설립된 영농조합법인으로 7명의 취약계층 직원이 함께 일하고 있다.

안국봉 흙사랑 대표는 귀촌 기업인으로 지역 농축산물을 생산․가공하여 판매함으로써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에 크게 기여해 왔다.

김 지사는 농촌의 일자리 창출과 성공적인 귀촌 사례를 보여준 안국봉 대표를 치하하고 격려했다.

이어 영주365시장을 찾아 서민 경제의 생생한 현장인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을 펼치고 설맞이 장보기 행사에도 참여했다.

장보기 행사를 마치고 시장 상인연합회 관계자들과 함께 인근 식당에서 순대국밥을 먹으며 서민들의 고충과 건의사항을 듣는 소통의 시간도 가졌다.

특히 이날 노인요양시설인 인애가장수마을을 방문해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부를 묻고 물리치료와 자활운동을 돕는 한편 시설 곳곳을 돌아보며 사고 예방 안전시설들을 점검했다.

또한 휴지와 세제 등 생필품을 전달하고 어르신들과 시설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김 지사는 방문지마다 각종 재난사고 대책들을 하나하나 확인하고 소방서와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의 협조로 화재 등 각종 재난사고 예방 시설에 대한 정상 작동여부 등을 철저하게 점검했다.

평소 현장에 답이 있다고 강조해 온 김 지사는 민생현장 곳곳을 누비며 행정의 달인답게 도민의 삶과 안전을 꼼꼼히 챙겼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