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충남도, "국가암검진 수검률 50% 넘긴다"

道 “암 검진으로 조기 발견·치료 가능” 홍보 활동

  • 2018-03-14 06:28
  • 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 기자
 
충남도청./아시아뉴스통신 DB

충남도는 올해 국가암검진 수검률 50% 돌파를 목표로 홍보 활동 등에 집중한다고 14닐 밝혔다.
 
도에 따르면 국가암검진은 국내에서 발병률이 높고, 조기 진단으로 치료할 수 있는 위암과 유방암, 대장암, 간암, 자궁경부암 등 5대 암을 대상으로 실시 중이다.
 
최근 의학기술이 발전하고 검진 활성화에 따른 암 조기 발견으로 5대 암의 5년 생존율은 지난 2010∼2014년 70.3%로 크게 높아졌다.
 
모든 질병 중 암으로 인한 사망이 33년째 1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암 환자 10명 중 7명은 5년 이상 생존하는 셈이다.
 
충남도 수검 대상자는 88만명에 47.7%로 이는 국내 국가암검진 수검 대상자 2200만명으로 수검률은 47.6%와 거의 같은 수준이다.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해 도는 올해 국가암검진 수검률 목표를 52%로 설정, 홍보 활동 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도는 우선 수검률을 높이는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인 1대 1 상담전화를 시·군 보건소로 하여금 집중 추진토록 하고 있다.
 
또 연중 암 검진 분위기 조성을 위해 유관기관과 연계해 다중밀집장소 및 기업체 방문 캠페인을 주기적으로 실시한다.
 
강흔구 건강증진식품과장은 “국가암검진을 통해 암이 발견될 경우 건강보험료 하위 50%와 의료급여 수급권자는 의료비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라며 “비용이 적게 들면서 가까운 검진기관에서 쉽게 받을 수 있는 국가암검진으로 도민 스스로 자신의 건강을 챙겨줄 것”을 당부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