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문 대통령 내외, '남북 출전' 크로스컨트리 스키 관람

  • 2018-03-14 13:40
  • 아시아뉴스통신=전규열 기자
김정숙 여사, 페럴림픽 휠체어컬링 경기 관람.(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4일 오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기를 관람했다. 이날 문 대통령 내외는 경기에 출전한 신의현·최보규 선수의 가족 등과 함께 경기를 보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크로스컨트리 스키는 눈이 쌓인 산이나 들판에서 스키를 신고 일정 코스를 빠르게 완주하는 것으로 좌식, 입식, 시각장애로 경기등급이 나눠져 있으며, 선수들은 자신에게 적합한 분야를 선택해 경기에 참여하는 경기다.

경기에 앞서 신의현 선수 가족을 만난 문 대통령은 “메달 딴 것을 축하드리지만 설령 그렇지 못하더라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 그것이 가장 감동”이라고 말했다.

이에 신의현 선수의 아내인 김희선씨는 “여기까지 온 것만 해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이 자랑스러워 한다”라고 답했다. 시각장애를 갖고 있는 신의현 선수의 아버지 신만균씨는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면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와일드카드 초청으로 북한 선수들이 출전한다. 동계패럴림픽에 처음 출전하는 건데 그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습니다”라며 북한 크로스컨트리 참가 선수들을 언급했다.

경기 관람을 마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표팀과 북한 대표팀의 선수 및 임원진을 만나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신의현 선수에게 “조금 전에 어머니를 만나 뵈었는데 무척 자랑스러워 하셨다. 최선을 다하는 모습, 그것이 최고”라며 말했다.

또한 북한 대표팀 선수들인 마유철·김정현 선수에게 “반갑다. 열심히 해주셔서 고맙다. 앞으로도 잘 하실 것”이라면서 “참가해보니 어떤가? 우리도 북한에 가서 한 번 해보면 좋겠다”라고 했다.

북한 대표팀 임원진은 “남측에서 대표단과 선수단을 환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사의를 표했고 문 대통령은 “체육계 교류를 활성화하면 좋겠다”고 답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