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김성태 , 이명박 소환조사에 ‘사실상’ 정치보복 비판

  • 2018-03-14 13:48
  •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 "정치 보복이라 말하진 않겠지만, 2009년 노무현의 비극으로부터 시작된 측면도 완전히 부정할 수는 없다"고 또 다시 정치 보복 프레임을 꺼내 들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자유한국당은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조사와 관련해 “복수의 일념으로 전전 대통령의 오래된 개인비리 혐의를 집요하게 들춰내 꼭 검찰 포토라인에 세웠어야 했을까”라며 사실상 ‘정치보복’ 측면이 있다는 뜻을 애둘러 표현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이 오늘 검찰에 출두했다"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불과 1년새 두 전직 통이 나란히 서초동 포토라인에 서는 모양새가 됐지만, 1년전 박근혜보다 9년전 포토라인에 선 노무현 대통령이 오버랩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이 오늘 검찰에 출두했다. 불과 1년새 두 명의 전직 대통령이 나란히 서초동 포토라인에 서는 모양새가 됐다”면서도 "1년전 박 전 대통령보다 9년전 서초동 포토라인에 섰던 노 전 대통령이 오버랩된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가 1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오버랩된다'고 말했다./아시아뉴스토인=윤의일기자

그는 "이것이 모두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할 역사의 불행임에는 틀림없지만, 한풀이 정치 또 다시 반복 없길 바란다"며 "10년 전 노무현 정권의 경제 실패에 대한 국민 불만 극도로 고조되는 와중에 MB정권 들어서면서 경제적 여건 좋아진 대신 사회 민주적 절차가 훼손돼 최고 정점에서 폭발한 것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제 그 종착역에 다달았다"라며 "이제 지난 역사의 한 텀을 넘기고 새로운 사회 시스템, 국가시스템 바로 세워야한다. 그것이 바로 제왕적 통제 넘어서는 개헌이 돼야"고 강조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에서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것은 만고불변의 진리이고 전직이든, 현직이든 결코 예외일 수 없다”면서도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면박주기 수사가 노 전 대통령 죽음의 중요한 이유”라고 밝혀 이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