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중부지방산림청, 축구장 770배 면적에 156만그루 나무심는다

  • 2018-03-14 14:34
  • 아시아뉴스통신=조문현 기자
지난해 공주시 식목일나무심기행사 모습.

중부지방산림청은 대전, 세종, 충남⋅북도 등 중부지역에 축구장 넓이 770배 달하는 551ha면적에 낙엽송, 소나무, 편백, 백합 등 13개 수종 156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

14일 중부청에 따르면 올해 나무 심기는 ‘경제성’, ‘공익성’ 이 높은 수종으로  중부지역의 특성, 기후 등 자연조건을 고려하여 13일 청양군을 시작으로 4월 말까지 심을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돌풍피해를 입은 대전 보문산 공원 내 피해지 복구를 위한 큰나무(산벚, 청단풍, 산수유 등)공익조림, 마을주민이 참여하는 특용자원(고로쇠나무)조림, 양봉농가 및 양봉산업 지원을 위한 밀원수(아까시나무) 조림도 함께 실시한다.

권영록 지방청장은 “나무를 심고 숲을 가꾸는 것은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저감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국민의 삶에 휴식 공간 제공 등 공익적 가치를 미래세대에 물려주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며, “숲으로 국민이 행복해 질 수 있도록 녹색산림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중부지방산림청에서는 올해 제73회 식목일을 맞이하여 산림의 소중함을 알리고 온 국민이 나무심기에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나무심기행사, 나무 나누어주기 행사를 계획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국민들이 자연과 친숙해 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