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터키항공, 에어버스 및 보잉 항공기 총 60대 도입 예정

터키 건국 100주년에 맞춘 항공사업 확장 방안의 일환

  • 2018-03-14 15:56
  •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터키항공 항공기.(사진제공=터키항공)

세계 최다 취항 국가 수를 자랑하는 터키항공은 광폭동체 항공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향후 6년간 총 60대의 에어버스 및 보잉 광폭동체 항공기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오는 2019년에 6대, 2020년 14대, 2021년 10대, 2022년 12대, 2023년 11대 및 2024년 7대 순으로 인도받는 조건으로 체결됐다. 계약 내용에 따르면 터키항공은 보잉 측으로부터 차세대 항공기 B787-9 기종을 총 30대(확정 25대, 옵션 5대), 에어버스측으로부터 A350-900 기종을 총 30대(확정 25대, 옵션 5대) 구매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지난해 1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프랑스 공식 방문 기간 동안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입회 하에 엘리제궁에서 에어버스와의 양해 각서가 체결된 바 있다. 마찬가지로 지난해 9월에는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 기간 중 터키항공과 보잉사가 787-9 드림라이너 기종에 대한 주문 계약을 발표했다.

일케르 아이즈(İlker Aycı) 터키항공 회장은 “항공기 구매 계약을 체결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터키항공은 새로운 항공기 도입에 끊임 없이 투자하고 있으며, 이번 계약을 통한 항공기 추가 인도는 터키항공뿐 아니라 터키의 항공 산업 전반에 상당한 혜택을 가져다 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아이즈 회장은 “양해 각서가 확정 주문으로 전환됨으로써, 현재 건설 중인 이스탄불의 신규 공항 개장과 발맞추어 새로운 광폭동체 항공기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번 계약 체결은 터키항공이 터키 건국 100주년인 2023년까지 추진 중인 보유 항공기 확대 사업에 한층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항공기 보유 대수 확장을 기반으로 탑승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만족도를 선사, 국적 항공사로서 터키항공의 꾸준한 성장에 상당한 가속도를 제공하는 한편, 터키 항공 산업에 막대한 부가가치를 제공할 예정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