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충남대에 전 재산 기부한 이영숙 여사 타계

전 재산 11억원 기부 ‘기부로 인생 마무리해 행복’ 전해

  • 2018-03-14 18:14
  • 아시아뉴스통신=조성의 기자
고 이영숙 여사.(사진제공= 충남대학교)

자신의 인생을 기부로 기록하고 싶다며 전 재산을 충남대에 기부한 이영숙 여사가 14일 오전 7시 40분, 큰 울림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향년 68세로세상을 마감한 이 여사는 몇 년 전 식도암, 최근에는 폐암까지 발병했지만 연명치료까지 거부하며 인생을 정리해 왔다.
 
극도로 몸 상태가 안 좋은 상황에서도 충남대를 찾아 발전기금을 기부한 후 충남대의 주선으로 충남대병원을 찾아 폐암 말기 확진을 받고 입원한지 불과 10여일 만에 운명을 달리해 주변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충남대는 이영숙 장학생을 선발해 이 여사와 학생들과의 만남, 지난해 12월 전 재산을 기부했던 성옥심 여사와의 만남을 계획하고 있었기에 이른 타계가 주변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충남대 발전기금재단은 이영숙 여사의 가족이 없는 상황을 고려해 장례의 모든 절차를 진행한다.
 
68년 동안 기구한 삶을 살아온 이영숙 여사의 전 재산 기부 소식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전해줬다.
 
10대의 나이로 자신을 임신한 어머니는 출산 후 후유증으로 타계했고 배 다른 형제들과 함께 사는 일은 지옥과 다름없었으며 모진 구박과 폭력을 피해 집을 나왔고 17세부터 ‘식모살이’를 하며 생계를 이어나갔다.
 
결혼도 하고 1남 1녀의 자식도 낳았지만 남편, 집안과의 갈등으로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

혼자의 몸이 된 이 여사의 손에는 물이 마를 날이 없었고 생활을 위해 분식집, 칼국수 집 등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았다.
 
이 여사는 떠나는 마지막까지 “충남대가 훌륭한 인재를 양성해 달라”는 말을 남겼다.
 
이 여사는 지난 3월 12일 병문안 차 찾은 충남대 관계자들에게 “충남대에 기부한 것은 참 잘 한 일이다. 지금은 너무 너무 행복하다. 청년들은 우리나라의 일꾼들이다. 밝은 미래를 환하게 밝혀주는 인재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칠십 평생 행복이란 것을 모르고 살았는데 인생의 마지막을 정리하면서 전 재산을 충남대에 기부하며 진정한 행복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해 진한 감동과 여운을 남겼다.
 
충남대 오덕성 총장은 “이영숙 여사님의 기부는 많은 사람들에게 큰 울림을 주셨는데 너무 빨리 세상을 떠나셔서 안타깝다”라며 “여사님의 숭고한 기부 정신을 널리 알리고 충남대의 학생들이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고 이영숙 여사는 지난 2월 27일, 충남대 오덕성 총장을 방문해 인재양성에 써 달라며 전 재산인 11억원 상당의 발전기금을 기부했으며 5억원 상당의 건물 2채와 예금, 적금, 보험 등 6억원 상당의 현금을 기부했다.

빈소는 충남대학교병원 장례식장(지하 2층 VIP실), 발인은 오는 16일 오전 7시 30분, 장지는 대전추모공원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