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서귀포시, 읍면매립장 주변 7개 마을 1억9천만 원 보조금 지원키로

  • 2018-03-22 14:40
  • 아시아뉴스통신=고상규 기자
사진출처=제주 서귀포시

제주 서귀포시는 읍면매립장 주변 7개 마을에 총 1억90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키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보조금 지원계획 공모 및 지방보조금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경상적 경비 6개 사업 2100만원 △행사경비 7개 사업 4900만원 △마을시설 보수 등 소규모 사업비 6개 사업 1억2000만원 등 총 19개 사업에 1억9000만원을 지원한다. 

보조사업자는 한남리, 난산리, 상천리, 광평리, 성읍1리, 성읍2리, 가시리의 7개 마을이며, 읍면매립장 주변마을 보조금 지원 사업은, 제주특별자치도 환경기초시설 등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소규모 매립시설 주변지역 주민복지 증진을 위해 매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읍면매립장 주변 7개 마을을 대상으로 2016 ~ 2017년에도 각각 2억10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 바 있다. 금년 교부 결정된 보조 사업은 각 마을별로 올해 말까지 추진하게 된다. 

단, 경상적 경비와 행사 경비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지방선거일 이전 60일로부터 선거일까지(4.14.~6.13.) 사업 추진이 제한된다.

시 관계자는 "읍면매립장 주변마을 주민 분들이 희망하는 사업 지원을 통해 주민 복지 증진 효과가 더욱 증대됐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