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독일관광청, 2018 마케팅 테마 발표

  • 2018-04-12 09:19
  •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독일 미식 소개 프레스 컨퍼런스 행사장.(사진제공=독일관광청)

독일관광청(한국대표 낸시 최)은 지난 9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독일관광청 2018 마케팅 테마 독일의 미식 소개 행사를 성료했다.

독일 여행 산업 속에서 식도락의 의미와 중요성, 독일의 16개 주 마다 갖고 있는 음식 문화, 맥주, 와인과 빵 뿐만 아니라 이색적이고 놀라운 레스토랑 등 다양한 미식 테마를 발표했다.

독일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두 번째로 인기 많은 여행 활동이 레스토랑과 까페 방문이다. 전체 여행 경비 중 18.2%를 식도락 활동에 지출하며 이는 연간 67억 유로에 해당한다. 독일을 여행하면서 보고, 즐기고, 먹는 활동의 선택 폭이 넓고 다양해서 관광객들은 상당히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특히 색 다른 지역의 음식을 찾아보고 맛보는 것을 좋아하는 음식 애호가들에게 독일은 완벽한 여행지가 될 것이다.

이정현 독일관광청 대리의 발표 중 소개된 독일의 300개 미슐랭 레스토랑과 13개의 와인 생산 지역, 세계 와인 축제와 이벤트들은 와인 루트, 치즈 루트, 아스파라거스 루트 등 다양한 음식 테마 루트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독일 16개 주의 지역 특산품과 지역의 특징이 담겨있는 음식을 통해 전통적인 독일 미식을 경험할 수 있었다.

바덴뷔템베르크 주의 블랙포레스트 케잌, 베를린 주의 커리부어스트, 브란덴부르크 주의 슈프레 숲 오이피클, 브레멘 주의 향긋한 커피, 바이에른 주의 황금빛 맥주, 함부르크 주의 피쉬마켓, 헤센 주의 프랑크푸르트 그린 소스, 북부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 주의 신선한 생선 요리, 라인란트-팔츠 주의 와인, 니더작센 주의 어스트프리센 차,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의 아헨 프린텐 과자, 자를란트 주의 염소치즈, 튀링겐의 로스트브라트부어스트, 작센 안할트 주의 바움쿠헨과 슐레스비히-홀슈타인의 뤼벡 마치판 초콜렛이 있다.

낸시 최 대표는 “이 밖에도 많은 쿠킹 이벤트와 푸드 트럭 행사들이 전 세계에서 독일의 다양한 미식 문화를 알리기 위해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