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경북 인공지능 거점센터 개소..인공지능 산업육성 거점 기능

  • 2018-04-16 10:51
  • 아시아뉴스통신=김상범 기자
포항공대 정보통신연구소의 경북도 인공지능 거점센터.(사진제공=경북도청)

경북도와 포스텍이 손잡고 인공지능 산업육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16일 도는 포항공과대 정보통신연구소에 경상북도 인공지능 거점센터를 개소하고 인공지능 관련 업무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경북도 인공지능 거점센터는 빅데이터, 알고리즘, 머신러닝, 딥러닝, 컴퓨터비전 등 인공지능 및 IoT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20여명의 포스텍 교수들이 함께하며 인공지능 핵심기술개발, 기업맞춤형 인력양성, 기업 애로기술 해결 등 지역의 인공지능 산업 육성의 거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도는 지난해부터 지역 산학연이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산업용 로봇 고장 인지․예지 R&BD를 비롯해 지진피해시설 위험분석 등 인공지능 관련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어 이번 인공지능 거점센터 개소를 통해 인공지능 기반 사업들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거점센터에는 독일 인공지능연구소(DFKI)와 연계해 포스코 스마트 팩토리를 설계하고 완성한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하여 스마트팩토리 고도화 기술의 국산화를 통해 스마트팩토리 공급기업을 육성하고 스마트팩토리 산업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에서는 그 동안 삼성전자, 포스코 등 국내 대기업 임직원들의 인공지능 교육경험을 바탕으로 지역기업은 물론 지역의 R&D기관 연구원에게도 교육의 문호를 개방해 신정부의 과학기술 트랜드인 지역문제해결형 R&SD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송경창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인공지능 거점센터를 통해 기업이 원하는 기술지원과 인력을 양성하고, 지역 인공지능 산업육성 기반을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