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황창규 회장 내일 경찰 소환…"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

  • 2018-04-16 11:08
  • 아시아뉴스통신=윤자희 기자
KT 황창규 회장./아시아뉴스통신 DB

KT는 경찰이 황창규 KT 회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는 통보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16일 밝혔다.

경찰은 KT 전·현직 임원들이 2014~2017년 국회의원 90여명의 후원회에 KT 법인자금으로 4억3000만원 가량을 불법 후원했다는 혐의와 관련해 황 회장이 이를 지시하거나 보고받는 등 관여 사실이 있다고 판단하고 17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으로 황 회장을 불러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매한 뒤 이를 현금화해 국회의원들에게 '쪼개기' 방식으로 정치자금을 기부한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기부금이 국회 정무위원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통신정보통신위원회) 위원 등에게 흘러갔을 것으로 보고 있다.

KT의 현직 최고경영자가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되는 것은 2002년 민영화 이후 처음이다. 경찰은 지난 주말 KT와 황 회장 소환 일정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