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UPA, ‘울산 사회적경제 활성화’ 업무협약

사회적 기업가 창업공간 ‘꿈꾸는 가치 창작소’ 개소

  • 2018-04-16 16:13
  • 아시아뉴스통신=윤서현 기자
16일 오전 울산 사회적 기업가를 위한 창업공간인 ‘꿈꾸는 가치 창작소’ 개소식이 진행되고 있다.(사진제공=울산항만공사)

울산항만공사(UPA)는 16일 오전 울산지역의 사회적 기업가를 위한 창업공간인 ‘꿈꾸는 가치 창작소’를 개소하고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과 활성화를 위해 안전보건공단, 울산사회적경제지원센터,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울산의 사회적경제 기업의 수는 현재 72개소로, 부산 93, 인천 116, 광주 96 등 국내 주요 도시에 비해 적다.

그동안 사회적경제 기업들의 성장을 위한 판로 및 자원연계는 개별 기관·기업에서 이뤄지고 있었다.
 
UPA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울산의 신규 사회적 기업가 육성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
 
UPA는 사회적경제 네트워크 구축·운영 및 사회적경제 조직 지원 활동 등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사회적 기업가 육성사업 공동 추진을 포함한 사회적경제 신규모델 발굴 및 창업 활성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꿈꾸는 가치 창작소’는 울산항만공사, 안전보건공단, SK에너지의 지원으로 조성됐으며, 올해 사회적 기업가 육성사업에 선발된 15개 창업팀이 사용할 예정이다.
 
선정된 15개 창업팀은 찬솔사회적협동조합(THANK YOU 태연), 고래의꿈, 마마포미, 다한기술, B.C.C(Bangu Creative Camp), 바른몸연구소, 서생에서, 꺼리세상, 컬러메이드코리아, 아이디딤소프트 행복한 크리킨디, 정의정 자연발효연구소, 펀다아트, 오감예술놀이터, 농업회사법인 부르메, 울산옥외광고 협동조합이다.
 
울산항만공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울산의 신규 사회적경제 기업의 육성 및 판로·자원연계 지원을 공동으로 추진해 울산 내 사회적경제 기업 확대와 안정적인 성장환경 조성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상환 울산항만공사 사장은 “4개 기관간 업무협약 및 창업공간 개소를 발판 삼아 지역 내 사회적경제, 기업 육성을 통해 사회적가치 실현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