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김흥국 성추행 혐의 벗나?…폭로자, 해명 문자 보내

  • 2018-04-17 02:15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사진= 방송화면)

방송인 김흥국의 성추행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던 A씨가 대한가요협회 측 관계자에게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

16일 김흥국 측 관계자는 “월드컵 시즌에 함께 있던 여성에게 성추행을 시도한 것을 봤다고 주장한 A씨가 최근 ‘후회스럽다 형(김흥국)을 잘 케어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사적인 자리에서 이야기한 내용이 왜곡되어 퍼져나간 것에 대해 도의적인 책임을 느낀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김흥국은 가수협회장으로 일하고 있다.

앞서 김흥국의 지인이라고 밝힌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2002, 2006년 월드컵 당시 김흥국이 술에 취해 여성들을 성추행했으며 자신이 경영하는 카페의 아르바이트생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김흥국은 성추행을 폭로한 A씨에 대해 "제가 이렇게 세상을 살지 않았는데 왜 나한테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 모르겠다"며 "어떤 음해 세력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많은 연예인이 같은 일을 겪고 있다", "이런 식이면 안 걸릴 남자가 어디 있겠냐"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앞서 6일, 대한가수협회 측은 회장인 김흥국의 성추행을 추가로 폭로한 '지인'의 배후에 최근 해임된 관계자들이 연루되어 있다며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로 법적 대응할 예정임을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