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문재인 대통령, "4.16 ‘국민안전의 날’ 맞아 현장 점검 지시"

  • 2018-04-17 02:22
  •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노란 나비 모양의 배치를 패용하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세월호 4주기를 맞아 국민안전을 다시한번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5월 예정된 결과 보고 때 현장에서 발견된 문제점들과 이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해 함께 보고해 줄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오늘은 세월호 참사 4주기면서 제4회 ‘국민안전의 날’”이라며 “오늘을 국민안전의 날로 정한 것은 온 국민이 세월호 아이들에게 한 약속, 미안하다고, 잊지 않겠다고, 또 반드시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여론조사에 의하면 우리 국민의 51%가 세월호 이후 재난재해 대응 체계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응답을 했다. 정부도 그렇지 않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우리가 여전히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국민안전의 날을 앞두고 지난 2개월 간 실시된 국가안전대진단이 지난주 마무리 됐다”며 “현장에서 확인한 문제점들을 종합 검토하여 국민들이 공감하고, 또 정부의 노력을 인정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해서 함께 보고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청와대 참모들은 모두 노란 리본 배지를 달고 회의에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넥타이 착용 없이 남색 정장에 노란 나비배지를 패용하고 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예정된 세월호 4주기 영결식에는 직접 참석하지 않았다. 영결식에는 이낙연 총리, 하승창 청와대 사회혁신수석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