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영동군, 과일 통일포장재 지원에 '20억' 투자

지역 농가 어려움 덜고 영동 농산물 시장경쟁력 확보 '과일의 고장'으로서의 영동군 입지 굳히는 성과 이뤄

  • 2018-04-17 09:28
  • 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 기자
'과일의 고장' 충북 영동군이 올해 과일 통일포장재 지원사업에 20억원을 투자한다.(사진제공=영동군청)

과일의 고장 충북 영동군이 과일 명품화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17일 영동군에 따르면 지속적인 과일값 하락과 농자재 값 상승에 따른 농가의 어려움을 덜고 영동 농산물 브랜드화로 시장경쟁력 확보를 위해 과일 통일포장재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군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주요 과일인 포도, 복숭아, 사과, 자두, 배 등 5종에 대해 지역별·작목반별 개별포장재 유통방식을 변경해 과일 통일포장재 제작비 지원사업을 해마다 추진하고 있다.

군정방침인 농업의 명품화에 맞춰 잘 살고 행복한 농촌사회를 만들려는 군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사업예산이 재작년 4억원였던 것을 지난해 10억원으로 증액한 데 이어 올해 1회 추가경정예산에서 10억원을 추가로 확보해 모두 20억원으로 대폭 증액해 과일 재배농가에 지원할 계획이다.

이 통일포장재 지원사업은 개별포장재 유통으로 인한 물류 비용을 절감하고 농가의 경영비를 덜어주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단일화된 포장재 디자인을 정착시켜 그동안 과일의 고장 영동의 입지를 굳히는 성과를 이뤄왔다.

특히 지난 2016년 말에 새로 개발돼 지난해부터 본격 유통되기 시작한 새로운 포장재 디자인은 산뜻함 느낌과 편의성으로 지역 농민들은 물론 전국 소비자들로부터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기존 포장재가 도매시장이나 공판장에서 박스와 브랜드명이 눈이 잘 띄지 않는다는 의견을 반영해 ‘영동’이란 브랜드마크가 최대한 부각되고 풍성한 과일과 자연의 이미지를 한껏 살릴 수 있게 제작됐다.

측면에는 개별 작목반의 브랜드를 넣을 수 있게 디자인하는 등 군민 의견을 다방면으로 수렴하고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군은 어려운 재정 여건 아래에서도 20억원을 확보해 농가에 지원하는 만큼 영동의 브랜드 가치가 높아져 농가소득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손경수 농정과장은 “과일의 고장으로서의 위상을 세우고 소비자의 신뢰도 확보할 수 있도록 급변하는 농산물 유통구조 대응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