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인천도시공사 간부 뇌물혐의 해임 처분 내려

  • 2018-04-17 10:14
  • 아시아뉴스통신=이채현 기자
인천도시공사 간부가 공사업체로부터 골프접대 등 뇌물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해임처분 됐다.

인천도시공사는 인사위원회를 열고 직원 A씨(5급)에 대해 해임 처분을 내렸다.

직원 A씨는 지난 2012년 9월부터 2013년 5월까지 남동구 구월동 보금자리지구 조성공사 감독 업무를 하면서 특정 공사업체에 일감 수주 등 특혜를 주기로 하고 이 업체 대표 B씨로부터 골프접대 등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도시공사는 지난해 7월부터 8월까지 자체 감사를 실시해 A씨의 비위를 적발하고 인천 남동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지난 1월쯤 A씨를 뇌물수수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인천도시공사 관계자는 “A씨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지만 일부 비위가 사실로 드러난 만큼 임직원 행동강령 위반을 근거로 징계 조치했다”고 말했다.

한편 A씨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속보

아시아뉴스통신단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