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충남도, 중소기업 시설 투자 ‘증가’

- 1분기 혁신형자금 지원액 88개 업체 873억원 급증

  • 2018-04-17 11:12
  • 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 기자
충남도청 건물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충남도의 중소기업 육성자금 중 기업 시설 투자 등에 활용하는 혁신형자금 지원액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도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액은 1323개 업체 1846억원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창업자금은 8개 업체 56억원, 경쟁력강화자금 16개 업체 134억원, 혁신형자금 88개 업체 873억원, 기업회생자금 1개 업체 10억원 등이다.
 
또 제조업 경영안정자금 89개 업체 270억원, 기술혁신형 경영안정자금 27개 업체 196억원, 소상공인자금은 1094개 업체 307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혁신형자금은 지난해 같은 기간 66개 업체 404억원에 비해 22개 업체 469억원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도내 중소·벤처, 기술·경영혁신, 특허·실용신안, 신기술 인증 기업 등이 자동차와 디스플레이, 바이오 등 도내 3대 주력 산업을 위주로 시설 확장을 위한 투자 분위기가 증대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혁신형자금이 융자지원에 따른 기업의 이자부담이 적기 때문에 이를 선호하여 지원액 증가의 원인으로 분석됐다.
 
한편 도의 올해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규모는 5178개 업체 5000억원이다.
 
이 중 업체에서 일정 이자를 부담하고 도가 나머지 이자를 지원하는 이차보전은 창업자금 500억원, 경쟁력강화자금 500억원, 혁신형자금 1200억원, 기업회생자금 200억원 등 총 2400억원이다.
 
도에서 일정 이자를 보전하고 나머지는 기업이 부담하는 이자보전은 제조업경영안정자금 800억원, 기술혁신형경영안정자금 600억원, 소상공인자금 1200억원 등 총 2600억원이다.
 
또 벤처투자조합 5개 펀드 1525억원을 결성·운용 중으로 현재까지 도내 중소·벤처 14개 업체에 204억원을 직접 투자해 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지난해 도의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액은 5576개 업체 4865억 원으로 집계됐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