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전수식 창원시장 예비후보, “불법 여론조사 진상규명 하라!” 촉구

  • 2018-04-17 13:19
  •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17일 더불어민주당 전수식 창원시장 예비후보가 ‘불법 여론조사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전수식 예비후보 사무소)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 예비후보 경선과정이 공정하지 못하다며, 강한 불만을 털어놓으며 16일 이기우 예비후보가 탈당 기자회견을 갖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전수식 예비후보도 그 진상을 밝히라고 나서 물의를 빚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수식 창원시장 예비후보는 17일 오전 10시30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창원시장 예비후보에 대한 불법 여론조사를 공정하게 그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수식 예비후보는 “지난 7일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 예비후보에 대한 여론조사가 있었다”고 했다.

그런데 “응답이 없으면 서너 차례 계속해서 전화를 할 정도로 매우 이례적이고 치밀하게 진행됐다”며 “이 여론조사 전화를 받은 우리 쪽 지지자와 이기우 후보 측, 도지사 출마 후보 측에 확인한 결과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다음과 같이 문제점을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창원시 권리당원 명부 불법유출

전수식 예비후보는 “현재 권리당원 명부는 비공개가 중앙당 방침이기 때문에 만약 이 여론조사에 사용된 전화번호가 권리당원 번호와 상당 부분 일치한다면 불법 유출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론조사기관은 서울에 있는 ‘스카이’라는 기관이었는데, 알아 본 결과 마산에 있는 여론조사기관의 대표와 동일인인 최00 인 것으로 확인 됐다”고 밝혔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회원구 지역위원장인 하00의 부탁으로 1차 전화번호 DB 1만개, 2차 2500여개를 전달 받아 불법으로 여론조사를 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며 “어떻게 중앙당의 최종 권리당원 숫자와 여론조사 기관에 건네준 DB 숫자와 절묘하게 맞아 떨어지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 발생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시험을 앞두고 시험지가 유출된 것과 마찬가지

전수식 예비후보는 “우리는 여론조사에 사용된 전화번호의 상당수가 권리당원 전화번호와 동일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그것이 사실이라면 당원들의 지지성향을 사전에 파악한 불법적 여론조사라는 점에서 그 심각성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특히 “창원시장 경선 룰은 권리당원 50%, 유권자 50%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며 “모 후보자의 호위무사를 자처하는 하00 위원장은 창원시장 후보 지지도가 궁금해서 개인적으로 의뢰한 여론조사라고 말하지만 우리는 어떤 권리당원이 누구를 지지하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자료가 자신이 돕고 있는 후보 측에 이미 넘어 간 것으로 짐작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전수식 예비후보는 허성무 후보와의 관련성에 대해, “선거운동 초반부터 하00 지역위원장은 허성무 후보를 수행하는 등 그 쪽 캠프의 핵심적 역할을 했다는 사실을 당내에서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상황에서 상식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아울러 당내 경선에서 중립을 지켜야 할 지역위원장이 무슨 이유로 이런 여론조사를 했는지에 대해서도 도무지 납득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남도당의 객관성 있는 진상조사 회피

전수식 예비후보는 “우리는 지난 12일 경남도당에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으며, 현재 도당이 진상조사 중에 있다”며 “하지만 14일 공정한 진상조사를 위해 우리 측이 추천하는 전문가의 참여를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고도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디지털 포렌식 방법을 동원하면 완벽하게 명부 유출과 데이터 유출에 대한 각종 의혹을 일시에 해결 할 수 있음에도 경남도당은 우리의 요구를 외면하고 실무진 자체 조사를 진행한 것”이라고 밝혔다.

전수식 예비후보는 “우리 측 전문가의 참여를 요구하는 것은 진상조사 결과를 놓고 발생할지도 모를 분란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더구나 도당 실무진이 이번 사건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은 상황에서 도당 자체 조사결과를 그대로 수용하라는 것은 상당히 무리가 따르는 일이기 때문에 공정한 진상조사라는 측면에서 매우 정당한 요구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즉각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전수식 예비후보는 “우리는 이번 사건이 경남 전체 선거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최대한 조용히 해결되기를 희망했고 기다려 왔다”며 “그러나 창원시장 경선 예정일은 다가오는데 진상조사는 지연되고 있을 뿐 아니라 일방적으로 진행되는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갖지 않을 수 없어 불가피하게 기자회견을 하게 된 것”이라고 부연하면서 다음과 같이 요구사항을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1. 경남도당은 공정한 진상조사를 위해 우리 측 전문가의 검증 참여를 즉각 수용하라.

2. 경남도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진상조사가 끝날 때까지 창원시장 경선 일정을 연기하라.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