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당진 아궁이마을 고구마 가공유통센터 개소식

- 17일 개소식…6차산업 도전 청신호

  • 2018-04-17 13:46
  • 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 기자
충남 당진, 아궁이마을 고구마 가공유통센터 개소식.(사진제공=당진시청)
 
충남 당진지역 농산물인 고구마를 활용해 6차산업화에 도전장을 내민 당진시 송산면 아궁이마을이 17일 고구마 가공유통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아궁이마을은 당진시 송산면에서 고구마 농사를 짓는 63명의 농업인이 설립한 농업회사법인이다.
 
이곳은 지난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인 두레기업 창업‧육성사업에 선정돼 조합원 출자 2억 원과 시비 3억 원, 국비 5억 원 등 총 1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마케팅 역량강화 교육을 이수하는 등 6차산업화를 위한 준비를 진행해 왔다.
 
이번에 준공된 고구마 가공유통센터는  총건평 198㎡ 규모로 고구마 세척 및 선별을 위한 세척시설과 저장시설, 선별시설, 가공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아궁이마을의 주력제품인 고구마스틱과 맛탕은 관내 학교급식과 식자재 업체에 유통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아궁이마을은 당진 최초로 고구마 재배부터 수확, 생산, 가공‧판매까지 6차산업화를 시도해 주목받고 있다”며 “농업인들의 도전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시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속보